상수도 행정 스며든 '시민 목소리'… 내달 민·관 위원회 출범

붉은 수돗물 사태 1년… 인천시 무엇을 바꾸어 놓았나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5-2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문가 30명, 전국 첫 지자체 자문
'주민 체감형' 수질평가 기준 도입
지역커뮤니티에 게시판 소통강화
'인천형 워터케어' 공공 서비스도

인천시는 붉은 수돗물 사태로 상수도 인프라 확충은 물론 시민들이 수돗물 정책에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자평하고 있다. 전국 최초로 상수도 정책을 자문하는 민관 협의회가 구성되고, 맛이나 냄새 등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수질 평가 기준도 도입되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상수도 정책 자문 민·관 위원회인 '인천 건강한 수돗물만들기 위원회'를 6월 중 발족한다고 28일 밝혔다.

자치단체의 상수도 정책이나 행정을 자문하는 민·관 위원회가 꾸려지는 것은 전국 최초다. '붉은 수돗물 사태' 당시 시민들을 대변해 목소리를 높였던 김선자 서구 수돗물정상화 민관대책위 공동위원장과 상수도 전문가 등 30명이 참여한다.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했던 것은 법적으로 수돗물 수질에 이상이 없다는 관(官) 중심의 논리와 눈으로 보이는 이물질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믿을 수 없다는 주민들의 주장이 상충하면서 비롯됐다. 시민들은 눈에 안 보이는 잔류염소나 대장균 등의 법정 수질 항목보다 색, 이물질, 맛 등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마련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시민들이 수돗물의 질을 직접 평가할 수 있도록 맛, 냄새, 이물질 등의 5개 평가 지표를 새로 추가했다. 기존의 법정 수질 항목은 수돗물 평가위원회가 평가하되 시민들이 별도로 매긴 평가도 홈페이지에 정기적으로 공개하겠다는 방침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문제 발생 시 초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내에 상수도사업본부 게시판을 게시해 노후관 교체 공사 자료 등도 공유하고 있다.

너나들이 검단·검암맘카페의 이수진 대표는 "수돗물 사태로 주민들이 많은 고통을 겪었지만 지난 1년간 인천시가 주민들과 소통을 통해 수질을 개선하려는 노력이나 민원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장 큰 변화"라고 말했다.

하반기부터는 가정 내 수돗물에 이상이 발견되면 즉시 현장에서 물을 채취하고 문제점을 진단하는 '인천형 워터케어' 공공 서비스도 운영하기로 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이 같은 정책 시행을 위해 관련 전문 직위를 기존 8개에서 25개로 확대하고, 직원도 14명에서 47명으로 대거 보충했다.

박영길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수질을 유지하고 행정 절차와 서비스를 시민 중심 정책으로 바꾸기 위한 조직 개편도 준비 중"이라며 "다시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하지 않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