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라면 끓이던 형제 '날벼락' 코로나 시대의 비극

박현주 기자

발행일 2020-09-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15026885_akr20200915069400065_01_i.jpg
어린 형제끼리 요리하다 불이 난 용현동 빌라의 화재현장. 2020.9.14 /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비대면 원격수업 탓 자택에 머물러
끼니 해결하려다 불… 위중한 상태
돌봄 사각지대 지원대책 마련 시급
"정책 혼선이 만들어낸 사회적 참사"


평소라면 학교에 있어야 했을 평일 점심에 가까운 시간, 초등학생 형제 단둘이 집에서 라면을 끓이던 중 불이 나 크게 다치면서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비대면 원격으로 학교 수업을 해야만 하는 코로나19 시대가 빚은 참변이다.

지난 14일 오전 11시16분께 인천 미추홀구의 한 4층짜리 빌라 2층에서 불이 나 집에 있던 A(10)군과 B(8)군 형제가 전신에 큰 화상을 입고, 서울의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19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10분여만에 화재를 진압했지만, 아이들은 미처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상처가 컸다. 이들 형제는 15일 오후까지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는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119에 신고한 아이들은 집 주소도 제대로 말하지 못한 채 "살려주세요"라고만 다급하게 외쳤다고 한다. 화재 현장은 미추홀소방서 용현119안전센터와 불과 260m밖에 떨어지지 않았다.

어머니와 살던 형제는 원래대로라면 학교에서 급식을 기다릴 시간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학교가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면서 일터로 나간 어머니 없이 집에서 점심을 해결해야 했다. 소방당국은 아이들이 라면을 끓이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합동감식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오후 화재현장 인근에서 만난 주민들은 형제가 매일 손을 잡고 인근 초등학교로 통학했다고 기억했다. 


20200915026885_akr20200915069400065_02_i.jpg
어린 형제끼리 요리하다 불이 난 용현동 빌라의 화재현장. 2020.9.14 /인천 미추홀소방서 제공

한 주민은 "형제가 지난해 겨울 이 동네로 이사를 왔다"며 "씽씽카를 타고 골목에서 놀았고, 큰 애가 분식집에서 주먹밥을 사서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을 자주 봤다"고 말했다.

인근 분식집 직원은 "최근 일주일에 1~2번씩 점심시간에 맞춰 늘 분식집에 와서 1천500원짜리 참치주먹밥을 두 세 개씩 포장해 갔다"며 "아이들끼리 와서 카드로 결제하고 나갔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어쩔 수 없이 집에 있어야 하면서도 돌봄 사각지대에 처한 상황이었다.

이번 안타까운 사고를 계기로 정부와 지자체가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을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돌봄 사각지대를 꼼꼼히 점검하고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이달 20일까지 비대면 원격 수업을 진행하는 인천지역 초·중·고교는 782곳이다.

정익중 이화여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을 보호·보육할 수 있는 정책 자체가 혼선을 빚는 상황이 만들어낸 사회적 참사"라며 "해외의 경우 '12살 이하 아이들은 타인은 물론, 스스로도 돌볼 수 없다'고 규정하는 등 연령에 맞는 보육지원방안을 면밀히 규정할 정도로 아동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크다. 이번 사고는 우리 사회 전체가 통감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박현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