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빙산의 일각]심각한 경기·인천 온실가스 배출

경인지역, 5년간 13.5% 급증…전체 증가율 웃돌아

경인일보

발행일 2021-01-2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통큰기획용 영흥화력발전소
수도권 유일의 석탄화력발전소인 인천 옹진군 영흥도의 한국남동발전(주) 영흥화력본부. 인천, 경기, 서울지역의 주된 전력공급원인 이곳에선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1억 3천만t이 넘는 석탄이 발전을 위해 쓰였다. /기획취재팀

발전·제조 등 에너지 사용량이 대부분
1억2255만t→ 1억3915만t 크게 증가

전기·제품 소비과정서 간접적 발생량
20% 이상 늘어난 '8207만t' 만만찮아


2021011901000760800036292
경인지역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율을 웃돌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의 온실가스 인벤토리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경인지역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2014년 1억2천255만6천t에서 2018년 1억3천915만t으로 늘어났다. 13.5%의 증가율이다.

국가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같은 기간 6억9천193만2천t에서 7억2천763만3천t으로 약 5.1% 증가했다. 경인지역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가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를 이끌고 있는 모양새다.

경인지역은 발전과 제조·건설업, 수송 등에서 사용되는 에너지에 따른 온실가스가 총배출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특징이 있다. 다양한 산업공정과 농업 등에서도 온실가스가 배출된다.

전문가들은 경인지역의 경우 에너지 사용 등 생산과정에서 직접적으로 발생하는 '온실가스 총배출량'에 포함되지 않는 '온실가스 간접발생량'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에너지를 사용해 생산된 전기나 제품을 소비하는 과정에서 간접적으로 온실가스가 발생하는데, 인구가 지속해서 늘고 있는 경인지역의 경우 이 간접발생량이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경인지역 온실가스 간접발생량은 2014년 6천771만2천t에서 2018년 8천207만5천t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가 넘는 증가율이다.

이태휴 인천연구원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 책임연구원은 "인천 온실가스의 경우 영흥화력을 비롯해 공항과 항만 등 발생원이 복합적이라고 할 수 있다"며 "여기에 지속적인 인구증가로 가정과 상업, 공공분야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도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산업부분은 정부가 관리하고 있는 만큼, 지자체는 지역과 밀접한 가정과 상업, 공공분야에서의 온실가스 발생을 줄일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고재경 경기연구원 생태환경연구실 선임연구위원은 "경기지역은 인구가 늘고, 신도시 개발 등 개발사업도 많다"며 "경제활동이 활발한 만큼 에너지 소비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이 많다"고 했다. 그는 "이런 특성을 반영한 온실가스 관련 정책을 지자체 차원에서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기획취재팀 

▶디지털 스페셜 바로가기 (사진을 클릭하세요!)  
untitled-1.jpg

 

※기획취재팀
글 : 김대현, 이현준차장, 배재흥기자
사진 : 임열수부장, 조재현기자
편집 : 김동철, 박준영차장, 장주석기자
그래픽 : 박성현, 성옥희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