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빙산의 일각]적극적인 감축 노력 필요한 국내 기업들

온실가스 상위 10개 업체, 전체 배출량 절반 가까이 차지

경인일보

발행일 2021-01-2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3_표.jpg

지난해 포스코·LG화학 억제계획 등
국내 기후위기 대책 잇단 발표 불구
일부 '배출권 거래제'에도 되레 증가
규제 강화·책임있는 자세 요구 일어

2021012401000933900044602
한국의 2019년 온실가스 배출량은 7억280만t(잠정)이다. 이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량 상위 10개 기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48%, 상위 30개 기업으로 확대하면 약 64%에 달한다. 한국이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과감한 정책은 물론, 기업의 적극적인 감축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다.

이미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은 중장기 '탄소중립' 계획을 수립하고, 현실에 적용·확대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전 세계 280여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친환경 재생에너지 100% 전환 캠페인 'RE100(Renewable Energy 100%)'이 대표적인 사례다.

애플은 지난해 7월 2030년까지 '제조 공급망 및 제품 생애주기를 아우르는 기업 활동 전반에서 탄소 중립화를 달성하겠다'고 발표했고, 앞서 2007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는 구글의 경우 한 발짝 더 나아가 2030년까지 모든 에너지원을 청정에너지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기업의 상황은 어떨까. 한국기계연구원이 이달 발표한 '탄소중립, 글로벌 동향과 시사점'에 따르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기업인 포스코는 2030년 탄소 배출량을 2019년 대비 20% 감축하고, 2050년에는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로드맵이 담긴 보고서를 지난해 말 발간했다.

LG화학은 지난해 7월 '제14차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2050년 탄소배출량을 1천만t으로 억제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이처럼 기후위기에 대응하려는 국내 기업들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긴 하나, 이들이 보다 적극적인 감축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실제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하나의 수단인 '배출권 거래제' 도입 이후 삼성전자의 경우 2015년 669만t이었던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9년 1천113t으로 되레 66% 증가했다.

정의당 장혜영 국회의원은 이에 대해 "배출권 거래제가 온실가스 감축에 실효성 있는 대안이 되지 못한다면 이를 보완하기 위해 탄소세(사용량에 따라 부과하는 세금) 도입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는 등 보다 강력한 규제안의 필요성을 피력하기도 했다.

권승문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부소장은 "최근까지 온실가스 감축 실적이 좋지 않았던 국내 기업들이 대규모 감축 계획을 잇달아 발표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가운데 상당수 지분을 차지하고 있는 기업들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획취재팀
▶디지털 스페셜 바로가기 (사진을 클릭하세요!)  
untitled-1.jpg


※기획취재팀

글 : 김대현, 이현준차장, 배재흥기자

사진 : 임열수부장, 조재현기자

편집 : 김동철, 박준영차장, 장주석기자

그래픽 : 박성현, 성옥희차장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