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시당, 인천 자체매립지 영흥-선갑도 후보로 제시

특별위원회, 인천시에 대상지 검토 요구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21-02-2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2.jpg
24일 더불어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허종식 국회의원이 매립지 특별위원회 활동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2.24 /김용국기자yong@kyeongin.com

예정지 반경 1㎞ 민가 적은 영흥도
해상운송·다리 건설 등 대안 필요

사유지 선갑도, 공공 활용 가능성
기상여건·환경단체들 반발 '숙제'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매립지 특별위원회가 인천의 자체매립지(가칭 에코랜드) 후보지로 옹진군 영흥도와 선갑도를 제시했다.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영흥도뿐 아니라 선갑도를 대상지로 검토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매립지 특별위원회(이하 특위)는 24일 지난 2개월의 활동 결과를 발표하며 영흥도와 선갑도를 자체매립지 후보지로 검토해 줄 것을 인천시에 요구했다.

특위는 지난해 11월 인천시가 영흥도를 자체매립지 대상지로 발표한 뒤 지역에서 반발이 일자 주민과 각 군·구의 입장을 수용하자는 취지에서 구성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인천 동·미추홀갑) 의원과 장정민 옹진군수 등 9명이 참여했다.

영흥도 매립지 예정지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매립지 특별위원회가 24일 인천의 자체매립지 후보지로 옹진군 영흥도와 선갑도를 제시했다. 사진은 특별위원회가 후보지로 제시한 영흥도 자체매립지 대상지. /경인일보DB

특위는 영흥도와 선갑도의 장단점을 분석하며 두 곳에 대한 입지 타당성을 다시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영흥도의 경우 매립 예정지 반경 1㎞ 내에 민가가 적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지만, 육상 운송의 어려움을 단점으로 봤다.

폐기물 수송 차량이 경기도 시흥과 안산을 거쳐 영흥도를 관통해야 해 선박을 이용한 해상 운송이나 새로운 다리 건설과 같은 대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선갑도는 안개와 태풍 등 기상 여건에 따라 폐기물 수송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지만, 주민이 거주하지 않고 사유지인 섬의 공공적 활용이 가능한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특위는 폐양식장 등을 매립장으로 활용하면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선갑도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매립지 특별위원회가 24일 인천의 자체매립지 후보지로 옹진군 영흥도와 선갑도를 제시했다. 사진은 특별위원회가 후보지로 제시한 선갑도 후보지.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매립지 특별위원회 제공

특위가 새로운 후보지로 제시한 선갑도(3.93㎢)는 여의도 면적의 1.4배에 이르는 섬으로, 선녀가 내려와 놀았다는 전설이 있을 정도로 경관이 빼어나다. 이 때문에 매립지 활용 주장에 대해 환경단체의 극심한 반발이 예상된다. 인천시도 2019년 선갑도를 생태경관지역으로 지정해달라고 환경부에 건의한 상태다.

특위는 충분한 인센티브 제공 등을 통해 주민 수용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영흥도는 고용·지역경제 활성화와 수익 공유 원칙을 세우고, 선갑도는 덕적군도 관광 활성화 등의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허종식 의원은 "인천시는 두 곳에 대한 주민 수용성 강화 방안을 보강해 입지 타당성을 다시 검토해달라"며 "옹진군에서 참여한 TF 위원들과 주민들이 용역 보고서 공개 등 절차적 투명성 확보를 요구한 만큼 이에 대한 인천시의 명확한 입장도 요구한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3·4면(인천시 "제시안 면밀 검토"…결국 영흥도에 계속 추진할 듯)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