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초등생 거주 확인 소홀' 주민센터 감사 착수

이재규·김범수 기자

입력 2016-01-18 16:59: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버지에 의해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채 발견된 부천 A군(2012년 사망 당시 1학년) 사건과 관련해 부천시가 관할 주민자치센터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부천시는 18일 A군이 살던 지역을 담당한 원미구 심곡3동 주민자치센터가 교육 당국의 거주 확인 요청에 제대로 답변을 하지 않은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감사를 벌이고 있다.

시는 특히 이 사건의 단초가 된 '인천 11살 소녀 학대' 사건에서 B양의 경우, A군의 결석 시기보다 4개월여 뒤인 2012년 9월 17일 부천의 Y초등학교의 출석 독려 협조공문에 대해 해당 K동 주민센터는 같은 해 10월 8일 회신 공문을 보낸 것과 대비 돼 정밀 감사에 착수했다.

A군이 다니던 학교 측은 2012년 4월 30일부터 A군이 학교에 나오지 않자 5월 두 차례 A군 집에 등교 독촉장을 보냈다.

학교측은 이어 거주지인 심곡3동 주민센터에 5월과 6월 역시 두 차례 A군의 거주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공문을 보냈으나 집과 동 주민센터로부터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18일 "시 감사실에서 동 주민주치센터가 부천교육지원청·해당 초등학교와 관련 공문을 주고받은 내용, 경위, 당시 공무원이 적절히 대응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 공무원들을 불러 언론에서 보도된 것처럼 심곡3동 주민센터가 교육 당국의 초등생 거주 확인 요청을 묵살했는지가 집중 조사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조사를 마치고, 조사 결과를 있는 그대로 발표할 것"이라며 "공무원의 대응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군의 아버지(34)는 경찰 조사에서 "2012년 10월 초순 목욕을 시키던 아들이 넘어져 의식을 잃었고 한달 가량 지난 뒤 숨졌다"고 진술해 주민센터와 교육당국이 A군의 소재를 제대로 확인했더라도 죽음을 막을 수 있지 않았겠느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재규·김범수기자 jaytwo@kyeongin.com

이재규·김범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