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가 있는 선거구:리턴매치 선거구]안산 상록갑 '이화수 vs 전해철'

되찾을 것인가, 지켜낼 것인가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6-04-05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는 선거에서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씩 맞붙는 이들은 전생에 어떤 인연이었을까? 이번 총선에서 재대결을 펼치는 후보들이 있다.

수원갑·부천소사·안산상록갑·고양갑에 출마한 후보들은 수성, 혹은 탈환을 다짐하며 자신의 강점을 내세우고 상대방의 약점을 파고들고 있다. 이번 리턴매치에서는 어떤 결과가 벌어질지 유권자들의 관심이 폭증하고 있다.

■안산상록갑

18대 승자 李, 현주인 全에 도전
1여3야 속 무소속도 '묵직' 혼전

2016040301000125900005991
안산 상록갑선거구는 현직, 전직 국회의원과 전 시장이 격돌하면서 안산시 4개 선거구 중 윤곽을 잡기 가장 어려운 지역이다.

현재 후보군은 새누리당 이화수(63·18대 국회의원) 후보, 더불어민주당 전해철(53·19대 국회의원) 후보, 국민의당 박주원(57·전 시장) 후보, 민중연합당 홍연화(43·전 도의원)후보, 무소속 장경수(56·17대 국회의원) 후보다.

지난 18대 총선 당시 이화수 후보와 전해철 후보가 격돌해 이 후보가 승리했고 19대에는 이 후보가 빠진 상태에서 전 후보가 등원에 성공했다. 두 후보가 두 번째로 맞붙는 이번 선거는 사활을 건 '상록대전'으로 전개되고 있다.

현재 1여 3야의 후보가 경쟁하고 무소속으로 전직 국회의원까지 가세해 공학적으로는 새누리당 이 후보가 유리한 형국이다. 하지만 새누리당과 더민주 진영은 서로의 승리를 확실히 장담하고 있다. 국민의당 후보와 무소속 후보 등의 성향으로 볼 때 서로의 표를 잠식할 것이라는 기대치가 높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이 후보는 "힘 있는 집권여당의 재선 국회의원만이 안산 상록구 발전을 이끌 수 있다"며 "19대 때 출마조차 못해 와신상담하며 놓쳤던 봉사의 기회를 뚝심과 저력으로 이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더민주 전 후보는 "그동안 추진해 왔던 공약을 지키고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며 "선거 운동 기간 중 이를 부각해 깨끗한 선거를 치르고 철저히 정책과 능력으로 평가받겠다"고 밝혔다.

안산/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