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올림픽 함께 응원해요]올림픽 기간, 공연·전시·행진등 다양한 프로그램

메달 경쟁 멈추고, 경기장 밖에서 '문화 올림픽'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18-02-14 제1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림픽 오륜마크 모양 눈 조각 전시장
'스노 랜드'(SNOW LAND) 대관령 눈꽃축제장에 만들어진 올림픽 오륜마크 모양의 눈 조각 전시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플라자 문화 ICT관, 백남준·이중섭 작품등 무료 전시
강릉 '라이브 사이트' 대형 스크린 응원전·동계 스포츠 체험
원주·정선도 축제… '이동식 라이브사이트 차량' 전국 누벼


2018020701000536600024478
이번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세계 각국 대표 선수들의 뜨거운 경쟁과 감동을 전하는 것은 물론 경기장 밖에서도 올림픽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평화와 축제의 장인 만큼 올림픽 기간 공연, 전시, 행진 등 다양한 문화 축제가 열린다. 주 경기장이 있는 평창과 강릉을 비롯해 원주와 정선 등 기타 지역에서도 올림픽의 열기를 느낄 수 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올림픽 홈페이지와는 별도로 문화 행사를 소개한 '문화 올림픽' 홈페이지를 만들어 구체적인 문화올림픽 프로그램 일정과 참여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화려한 미디어아트 볼거리로 가득한 평창 문화ICT관
평창올림픽플라자내 화려한 미디어아트 볼거리로 가득한 문화ICT관 전시장. /연합뉴스

# 평창 올림픽플라자


올림픽 기간 중 평창에서는 '평창 올림픽플라자'를 기억해야 한다. 평창 올림픽플라자는 개회식이 열린 평창올림픽 스타디움, 시상식이 진행되는 메달 플라자 등 다양한 시설이 갖춰져 있다.

평창 올림픽플라자에는 '문화 ICT관'이 가장 눈에 띈다. 문화 ICT관 1층에서는 한국 미술사의 별들이 이뤄내는 '빛을 따라가는 전시'가 열릴 예정이다.

백남준의 대표작 '거북'과 이중섭의 '부부', 김환기의 '무제' 등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근현대 미술 대표 작품을 대회 기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신나게 즐기는 VR 봅슬레이
올림픽플라자 내 ICT체험관에서 시민들이 가상현실(VR) 봅슬레이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는 '전통문화관'이 들어섰다. 한국 전통가옥과 공연, 예술작품을 세계인들에게 선보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누비장(누비옷을 만드는 것), 침선장(바느질로 옷과 장신구를 만드는 것), 갓일(갓을 만드는 것) 등 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시연과 대금, 가야금, 판소리 등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관람객들은 '전통문화 체험부스'에서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춘천박물관 등 5개 박물관이 준비한 민속체험을 즐길 수 있다.

평창 올림픽플라자에 있는 평창 라이브 사이트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경기 생중계와 응원전이 펼쳐진다. 10차례에 걸쳐 홀로그램을 활용한 콘서트도 함께 진행된다. 라이브사이트는 오후 6시부터 10시 사이에 메달 플라자로 변신한다.


2018020701000536600024477
스켈레톤 윤성빈. /연합뉴스

# 강릉 올림픽파크

강릉 올림픽파크는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피겨 스케이팅, 컬링과 같은 빙상경기의 주 무대다.

강릉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곳은 '라이브 사이트'다. 강릉 종합운동장 인근 야외 잔디광장에 설치될 라이브 사이트는 경기 생중계를 기본으로 동계 스포츠 체험장으로 사용된다.

올림픽과 패럴림픽 기간에 맞춰 대형 스크린을 통한 경기 생중계 및 응원전을 매일 4∼6차례 진행할 예정이다. 이곳에는 실제 얼음을 얼려 조성한 아이스링크를 무료 개방하고 라이브사이트 파트너사의 쇼케이스, 문화 전시, VR 체험 등도 마련돼 있다.

2018020701000536600024474
여자 아이스하키팀 신소정 골리. /연합뉴스

매일 오후 3시 강릉 올림픽파크에서는 라이브사이트를 시작으로 관중 동선을 따라 강릉 오발경기장(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까지 왕복 1시간에 걸쳐 전문 아티스트 60여명이 퍼레이드 쇼를 펼친다.

강릉에서는 젊음의 열정을 느낄 수 있는 'K-POP 월드 페스타'가 눈길을 끈다. 10일부터 강릉 원주대 강릉캠퍼스에서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되는 이 공연은 K-POP 대표 뮤지션의 공연과 함께 개그쇼, 핸드프린팅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2018020701000536600024475
스피드스케이팅 이상화. /연합뉴스

# 이밖에 지역에서는?

평창 올림픽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 이외에서도 다양한 문화 예술 프로그램이 관객들을 맞고 있다. 우선 평창 올림픽플라자의 관문이 될 KTX역 '진부(오대산)역 문화시설'에는 역대 올림픽의 다양한 유물과 예술 명인들의 공예작품을 전시, 올림픽 분위기를 전달하고 볼거리를 제공한다.

원주에서는 10~18일까지 '윈터 댄싱카니발'을 선보인다. 윈터 댄싱카니발은 전 세계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올림픽 정신과 열정을 그대로 담았다.

2018020701000536600024476
피겨 스케이팅 최다빈. /연합뉴스
세계 각국의 다양한 민속춤과 웅장한 퍼레이드, 댄스 경연 등이 펼쳐지며 더원, YB 등 유명 뮤지션이 참여하는 미니 콘서트와 세계 최초 홀로그램 비보잉 퍼포먼스인 '브레이크 아웃' 등 공연이 이어진다.

오대산 월정사에서 체험하는 템플스테이, 국가지정 중요민속문화재 제5호 강릉 선교장에서 맛보는 종갓집 음식, 올림픽 패밀리를 대상으로 진행될 팸 투어, 세계의 음식과 공연을 보여줄 세계음식문화관 등 우리의 문화관광자산과 연계한 다채로운 문화프로그램도 2018 평창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밖에 서울(광화문광장, DDP), 대전(엑스포스케이트장), 광주(국립아시아문화전당), 평창(송어축제장), 강릉(폐철도부지를 재생한 월화거리), 정선(고드름축제장) 등 전국 7곳의 다중밀집지역과 지역 유명축제장을 활용한 '지역 라이브사이트'가 운영된다. 그

외의 지역에서는 무대와 시스템을 탑재한 '이동식 라이브사이트' 차량이 전국을 순회, 많은 국민이 평창올림픽을 함께 즐기고 축제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