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호 양주시장 "태풍피해 대비 역량 집중"… 현충탑 참배후 업무 시작

7월 2일, 시민사회 함께 소통하는 협치의 시작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8-07-03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성호 양주시장

2018070201000136400006632
이성호 양주시장은 2일 예정된 취임식을 취소하고 이날 오전 시 관계자들과 함께 현충탑을 찾아 참배한 후 곧바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이 시장은 이날 제7호 태풍 '쁘라삐룬' 예상 진로상황을 보고받은 뒤 재해 위험지역에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시설관리와 안전점검을 지시했다.

이 시장은 취임식 대신 이날 서면으로 공표한 취임사를 통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판단으로 태풍 대비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부득이 취임식을 취소하게 됐다"며 "시민이 주도하고 참여하는 시정의 혁신과 발로 뛰고 듣는 소통행정으로 시민 중심의 더 큰 변화, 더 큰 양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주말인 지난 1일에도 이 시장은 긴급대책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하천변 비상경보, 둔치 주차장 차량통제, 민방위 경보시설 등을 통해 태풍피해에 대비토록 했다.

양주/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