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어깨관절·골반 등 모든 뼈에 생기는 '골종양']'혹'하고 찾아온 뼈 아픈 사춘기

장철순 기자

발행일 2018-08-22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성장기 세포변이탓 발병 가능성 높아
멍울 등 초기증상 약해 병키우기 쉬워
증세 심해지면 골절·다른 장기 전이도


배우 유아인이 앓고 있다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골종양'.

'골종양'은 이름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뼈에 발생하거나 뼈와 연결된 연골과 관절에 생기는 종양이다. 팔, 다리, 골반, 척추 등 어느 뼈에나 발병 가능하지만 무릎, 어깨 관절 주변이나 골반뼈에서 많이 발생한다.

골종양은 남녀노소 누구에게서나 발병할 수 있지만 주로 성장기 10대 남자 청소년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다. 아동·청소년기는 몸이 성장하는 시기인 만큼 뼈를 구성하는 세포가 변이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골종양'은 양성종양과 악성종양(암)으로 나뉘고 악성종양은 다시 암종과 육종으로 구분된다.

육종은 크게 뼈에 생기는 골육종과 근육·신경·혈관·지방·섬유조직 등 연부조직에 발생하는 연부조직육종으로 나뉜다. 연부조직육종의 경우 절반가량이 팔다리에 나타난다.

골종양이 생기면 발병 부위에 혹이 만져지거나,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대개 초기에는 증상을 거의 못 느끼다가 골절·외상·퇴행성질환 등을 치료하다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가벼운 외상을 입었을 때 다른 사람들보다 통증이 오래 지속되거나 심해지는 경향이 있으며, 밤에 통증이 더욱 심해진다. 더 심해지면 골절로 이어지기도 한다. 골육종의 경우 다른 뼈나 폐 등의 장기로 전이할 가능성도 높다.

연부조직육종의 대표적인 증상은 멍울이다. 단순히 근육이 뭉친 경우나 인대 파열의 경우에도 멍울이 느껴질 수 있지만 양쪽이 아닌 한쪽에만 생긴 비대칭 멍울이거나 갑자기 커진 멍울이라면 연부조직육종일 가능성이 높다.

정형외과 이재영 교수 수술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재영 교수가 수술하는 모습.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제공

양성종양일 경우는 특별히 치료를 하지 않고 정기적으로 경과를 관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양성종양이라 하더라도 통증 등의 증상이 있거나 골절을 일으키는 경우에는 수술로 제거한다.

또한 악성종양으로 판정되었거나 악성으로 변할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되는 경우에는 외과적 수술과 항암화학요법과 방사선치료를 함께 시행한다.

요즘은 절단까지 시행하는 사례는 5% 이하이며, 대부분 암만 제거하고 팔·다리의 기능을 최대한 살리는 '사지 구제술'을 시행하고 있다.

골종양 전문의인 부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이재영 교수는 "골종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CT와 MRI 등을 통한 적절한 검사와 평가가 먼저 이뤄져야 하며, 이를 바탕으로 골종양을 전문으로 하는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아야 한다"며 "악성종양을 단순 혹으로 판단하여 수술하는 경우 암세포가 여기저기로 퍼져나갈 수 있기 때문에 골종양이 의심된다면 바로 골종양 전문의가 있는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에는 골종양 치료를 위한 협진팀이 꾸려져 있다.

인천과 부천 지역 유일의 골종양 전문의인 정형외과 이재영 교수를 필두로 성형외과, 혈액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가 협진을 통해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