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의회 이정애 의원, 집행부에 '가정폭력 방지' 등 대책 마련 주문

이종우 기자

입력 2018-09-05 16:16: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501000351200017111.jpg
남양주시의회 이정애 의원이 5일 열린 제25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자유발언을 통해 '가정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 대책' 마련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남양주시의회 제공

남양주시의회 이정애(자치행정위원회)의원은 5일 열린 제2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가정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집행부에 주문했다.

이 의원은 "며칠 전 저희 지역 어머니로부터 반복적으로 지속되는 남편의 폭력에 본인뿐만 아니라 아이들까지도 고통을 당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 여성의 고민을 들어주고 해결안을 마련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제도적 장치가 필요함을 절실히 느꼈기에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지난해 실시한 가정폭력 실태조사연구(한국갤럽조사연구소)결과, 가정폭력 피해를 경험한 응답자 중 여성 20%, 남성 6.3%가 폭력으로 인한 신체적 상처를 경험하고 정신적 고통(여성 45.1%, 남성 17.2%) 등을 겪고 있음에도 피해자 중 경찰, 가정폭력상담소 및 보호시설쉼터 등 주변에 도움을 요청한 비율은 1%에 그친 것으로 드러나 현 지원체계가 미흡하고 적극적인 개선과 홍보가 필요함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의원은 "가정폭력은 일반폭력과는 다르게 피해자의 의식 속에 폭력이 내면화 돼 되물림 될 수 있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이런 가정폭력은 노인 학대, 아동학대, 학교폭력, 성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가정폭력예방과 더불어 사건 발생 후 피해자를 위한 교정 치료 프로그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우리 시가 지원 중인 남양주시 한마음가족상담소는 예방교육과 홍보활동을 하기에도 부족한 인원과 예산으로 인해 갈수록 증가하는 상담을 감당하기도 힘겨운 상황으로 보인다"고 지적한 뒤 "시는 가정폭력의 방지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보다 폭넓은 정책을 고민하며 경찰서, 희망케어센터 등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우리 남양주시에서 가정폭력으로 인해 고통 받는 이들이 줄어들 수 있도록 가정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