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교육 갑질 의혹, 공정위 철저한 규명을"

정의종·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10-0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면
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성원 국회의원(왼쪽)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에게 '천재교육 갑질'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김성원 의원, 국정감사에서 강조
반품률 제한·정산금 축소등 조명
조성욱 위원장 "면밀히 검토할것"


반품 제한 등 총판(대리점)을 상대로 한 천재교육의 갑질 의혹이 국정감사를 통해 또 다시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성원(동두천·연천) 의원은 '천재교육 총판(대리점) 갑질 의혹(8월 22일자 1면 보도)'과 관련해 7일 공정거래위원회를 상대로 한 국정감사에서 "천재교육 본사가 받고 있는 갑질 의혹을 공정위가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질의에 주어진 7분 가운데 대부분의 시간을 도서 밀어내기·반품률 제한·교과서 정산금 축소 또는 미지급 등 천재교육 본사의 여러 갑질 의혹을 집중 조명하는 데 할애했다.

김 의원은 천재교육 본사의 갑질을 입증할 수 있을만한 거래 전표 등 자료가 담긴 PPT를 증인으로 출석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에게 보여주면서 "이게 소위 얘기하는 밀어내기 물량을 가지고 (본사가 총판에) 갑질을 해대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경인일보가 연속 보도한 기사들을 일부 사례로 들면서 "힘 없는 을인 총판 입장에서 보면 (본사로부터) 도서 밀어내기를 당한 상태에서 빚이 늘어나게 되고, 반품률 제한에 걸려 쓸모 없는 책이 창고에 쌓이게 되는, '빚에 빚을 더하는' 악순환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김 의원은 끝으로 "천재교육 갑질 의혹은 현재 공정위 서울사무소에 접수된 사례를 심층 분석한 것"이라며 "공정위에서 조사를 해서 종합감사 전까지 보고를 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조 위원장은 "의원님 말씀하신대로 서울사무소에 신고가 돼 있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한편 공정위는 오는 18일 종합감사를 받게 된다. 김 의원은 당일 천재교육 측 일반 증인 채택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증인 출석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의종·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정의종·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