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국민 91.9%, 전염경로 강제조사 '긍정'… '이재명式 행정' 탄력

'보건당국 행보 공감도' 여론조사

공지영·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2-28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응답자 89.1% 찬성… 道, 평균 상회
정치권서 '과격하다' 냉담 반응도

"명단 숫자 차이… 주도적입수 필요"

신도 명단 입수를 위한 강제 조사 등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행보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여론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지난 26일 실시한 '감염 환자 발생 시 보건당국 강제 조사 공감도'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89.1%는 신천지 교회 사례처럼 보건당국이 전국적 조직을 갖춘 기관·단체를 대상으로 전염 경로를 강제 조사하는 데 찬성한다고 밝혔다.

경기·인천지역에선 찬성률이 91.9%로 전국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다.

과천 신천지 교회에 대한 강제 조사와 맞물려 최근 대선 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이 지사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의 지지율 격차를 크게 좁힌 것으로 나타났는데(2월 27일자 3면 보도), 방역당국의 강제 조사 행보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호응하고 있다는 점이 여론조사를 통해 드러난 것이다.

다만 여론과는 달리 정치권 일각에선 냉담한 반응도 나왔다. 정부가 신천지로부터 전체 명단을 넘겨받았는데 이 지사가 강제 조사를 벌이는 등 다소 과하게 행동한게 아니냐는 '뒷말'이 나온 것이다.

과천 신천지 교회 강제 조사를 두고 이 지사가 청와대와 갈등을 빚었다는 얘기마저 불거졌다. 도가 자체 입수한 신도 명단과 정부에서 넘겨받은 명단 간 숫자 차이가 발생한 점을 두고도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청와대와 다 얘기가 돼서 처리한 것"이라며 "복지부에서도 신천지 측이 16일 과천 집회 참석자가 1천920명이라며 그 명단을 준다니 철수하라고 했었다. 우리가 알고 있기로는 1만 명은 된다고 설득했고 복지부에서도 기다려줬다"고 설명했다.

또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기하급수적인 감염 억제에는 강력한 속도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명단 간 숫자 차이가 발생한 점을 두고도 경기도 측은 "신천지 측에서 제공한 자료를 그대로 신뢰할 수 있는지 의문이다. 도에서 확보한 명단상 신도 수가 더 많은데, 신천지 제공 자료에 많은 신도가 누락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라며 "지금 1명이라도 관리망 밖에 있으면 자칫 감염자가 대폭 늘어날 수도 있다. 경기도처럼 강제 조사를 통해 주도적으로 명단을 입수해야 할 필요성이 더 커진 셈"이라고 밝혔다.

논란 속 이 지사의 행보를 옹호하는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이재정 도교육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지사가 강행한 신천지 교회에 대한 여러 조치는 도민의 건강, 사회 안정을 위해 절대적인 결단이었다"고 호평하면서 "이런 이 지사가 항소심 결과로 발이 묶여있는데 대법원이 이 지사에 대한 족쇄를 풀어 도민의 삶과 희망을 이뤄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대구 정치권에서도 "우리도 신도 명단을 강제로라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추세다.

/공지영·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공지영·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