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문화산책

재즈클럽 버텀라인, 7월 ‘2024 버텀라인 뮤직 웨이브’ [인천문화산책]

입력 2024-07-02 14:12 수정 2024-07-06 21:24

‘2024 버텀라인 뮤직 웨이브’ 금요일 무료 입장

 

루 집시 카페, 자꾸다이빙, 유기농밴드, Red C

Naked Breath, 신포동 funky brothers

유효림&김주엽밴드, 빅타이거그룹X난아진

재즈클럽 ‘버텀라인’ 7월 공연 포스터

재즈클럽 ‘버텀라인’ 7월 공연 포스터

인천의 오래된 재즈클럽 ‘버텀라인’ 7월 공연 소식을 전합니다. 버텀라인은 인천시 공연 공간 지원 사업에 선정돼 7~8월 금요일 공연은 관람료가 무료라고 합니다. 바로 ‘2024 버텀라인 뮤직 웨이브’. 일부 토요일 공연도 무료 입장입니다.

5일 오후 8시 재즈를 유랑하며 집시 음악과 재즈를 엮어 들려주는 ‘루 집시 카페’(Rue Gypsy Cafe)가 공연합니다. 피아노 최윤미, 베이스 김종혁, 기타 이현종, 색소폰 유명한이 팀을 이뤘습니다. 무료 입장.

6일 오후 7시 30분 공연은 블루스, 록, 재즈를 한국적 정서로 풀어내는 ‘자꾸다이빙’입니다. 보컬 육선영, 기타 안상준, 피아노 이희연, 베이스 오원석, 드럼 곽지웅으로 구성됐습니다. 지난해 12월 첫 디지털 싱글 ‘아주 작은 우리들’을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팀이죠. 첫 EP 앨범 발매도 앞두고 있다고 하네요. 관람료는 2만원.

베이시스트 김호철이 이끄는 모던한 스타일의 재즈 밴드 ‘유기농밴드’는 12일 오후 8시 연주합니다. 재즈의 다양한 매력인 즉흥 연주, 다이내믹한 인터플레이 등을 유감없이 보여준다고 하네요. 오리지널 곡뿐 아니라 스탠더드 재즈, 브라질리언, 팝 등을 편곡해 들려줄 예정입니다. 색소폰 한승민, 기타 김수우, 드럼 이도헌, 베이스 김호철로 구성된 밴드입니다. 무료 입장.

재즈의 여러 장르 가운데 하드밥 사운드를 주로 연주하는 지역의 젊은 밴드 ‘Naked Breath’의 공연은 13일 오후 7시 30분입니다. 트럼펫 김지훈, 색소폰 김주현, 피아노 김수민, 베이스 박지원, 드럼 김치호가 모여 짙은 매력의 하드밥을 펼칩니다. 입장료는 1만5천원.

19일 오후 8시 공연은 인천 신포동 토박이 재즈 피아니스트 송석철이 이끄는 훵키 재즈 밴드 ‘신포동 funky brothers’입니다. 대중적인 팝, 가요, 오리지널 훵키 곡을 연주자들의 개성 있는 편곡과 그루브로 들려줍니다. 무료 입장.

매력적인 재즈 싱어 유효림과 기타리스트 김주엽이 만든 블루스 훵키 밴드 ‘유효림&김주엽밴드’는 20일 오후 7시 30분 무대에 섭니다. 유효림은 가스펠과 재즈의 확고한 입지를 가진 보컬이죠. 김주엽은 김목경밴드 기타리스트이면서 꾸준한 음반 발표로 대중이 블루스란 장르에 친숙해질 수 있도록 활동하고 있습니다. 피아노 장대성, 베이스 우성원, 드럼 이재성이 참여합니다. 이날은 ‘2024 펜타포트 라이브 클럽 파티’로 무료 입장입니다.

26일 오후 8시 ‘빅타이거그룹X난아진’이 화려한 즉흥 연주와 퍼포먼스로 버텀라인을 찾습니다. 2015년 데뷔해 2장의 정규 앨범, 15장의 싱글 앨범을 발매한 팀입니다. 다양한 재즈페스티벌에 참여한 퓨전재즈밴드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무료 입장.

7월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는 27일 오후 7시 30분 공연은 록입니다. 기타·보컬 김경찬, 드럼·보컬 김은찬 친형제가 이룬 2인조 밴드 ‘Red C’입니다. 파워풀한 사운드와 편곡, 퍼포먼스 속에 위로와 진실한 마음을 담아 연주한다고 하네요. 2020년 싱글 앨범 ‘For,’로 데뷔해 3개의 EP 앨범과 싱글 앨범을 발매했습니다. 2021년 5월 CJ 튠업 22기 뮤지션으로 선정됐고, 같은 해 11월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금상을 수상한 밴드입니다.




경인일보 포토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