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역할론 '이름값 하라'] 5선 새누리당(안양동안을) '심재철'

"野와 '협치'·당청간 소통役 국회부의장 도전"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16-06-03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회 2인자'로 내실 다질 것
서민 지원정책·정치개혁 앞장
교도소부지 효율적 이용 노력
인덕원~수원복선철 완공 최선
당 쇄신 신뢰회복에 역량 집중


심재철
일찌감치 국회부의장 도전 의사를 내비친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은 5선에 이르기까지 자신을 지지해 준 지역주민들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심재철 의원실 제공
새누리당 심재철(안양 동안을) 의원은 MBC 기자 출신이다. 1980년 서울의 봄 당시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으로 대학 민주화운동을 이끌었고, 1995년에 새누리당 전신인 신한국당 안양 동안구 지구당 위원장으로 정계에 입문해 15대 총선에 한 차례 낙선한 뒤 16대부터 20대 총선까지 내리 5차례 당선됐다.

새누리당 쇄신 아이콘인 남원정(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정병국 의원)의 빛에 가려 큰(?) 빛은 보지 못했지만, 보수 정당의 가치와 새누리당의 정권교체기에 성과있는 역할을 해왔다.

기자시절 교통사고로 장애를 얻어 대외적 활동에 한계가 있었지만 19대 국회 출석률 상위 순위자와 각 급 단체에서 수여하는 의정활동 상, 국감·청문회 스타로 잘 알려진 그야말로 '성실 아이콘'의 대명사처럼 인식돼 왔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어려웠던 20대 총선에 당선, 5선 중진으로 성장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는 '국회부의장'이라는 목표를 설정해 정조준하고 있다. 당 대표와 원내대표 등 '통 큰 승부'도 걸만하지만, 일찌감치 국회 2인자로 내실 있는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2일 경인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20대 국회에서는 여소야대 상황에서 야당이 국회의장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며 "기존 여당 국회의장 + 여당 부의장과 다르게 적극적으로 국회의장에게 국회운영과 관련해 할 말은 하는 국회부의장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과의 적극적인 협치도 필요하므로 다선 의원의 경험과 당·청와대간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부의장을 맡아야 한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심 의원은 이런 입장을 잘 살려 새누리당의 대선 승리에도 일조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수도권 출신 국회부의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심 의원은 또 혹독한 20대 총선에서 자신을 지지해준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시하면서 선거기간 약속한 공약과 서민지원 정책, 정치개혁에 앞장서겠다는 역할론도 강조했다.

그는 "현재 안양교도소 이전과 전철사업 조기 완공을 위한 지역민들의 기대가 높다"면서 "안양교도소는 안양과 의왕 2곳의 법무시설을 통합·이전해 법무타운을 조성하고 해당 부지를 개발하는 방안으로 국토의 효율적인 이용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인덕원~수원 복선 전철사업도 이른 시일 내에 확정 고시를 통한 조속한 전철사업 완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개혁의 선봉에 섰던 심 의원은 총선 이후 제기되고 있는 대선 주자 부재론에 대한 입장도 개진했다.

그는 "유능한 분(대선주자)들이 많은 데 총선 패배의 아픔으로 당이 혼란스럽다"며 "당내 분란을 봉합하고 당을 쇄신하여 국민들의 신뢰를 받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노력한다면 잘 봉합될 것"이라며 그 역할에 자신이 나서겠다는 의지도 보였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