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를 꿈꾸는 사람들]통합당 유의동 평택시을 후보, 전통시장 코로나19 방역

김종호 기자

입력 2020-03-31 14:17: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3101001614800084751.jpg
미래통합당 유의동 후보가 지난 30일 오후 통복시장을 방문,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유의동 후보 캠프 제공

미래통합당 유의동 평택시을 국회의원 후보가 지난 30일 오후 평택 전통시장에서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시장 상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날 유 후보는 평택의 대표적인 전통시장인 통복시장을 찾아 시장 상인회 회원들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소독 작업을 벌였다. 이어 시장 상인들과 면담을 갖고 매출 감소, 임대료 연체 등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유 후보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민생 경제의 중심인 전통시장을 찾는 시민들의 발걸음이 멈추다시피 했다"며 "상인들의 걱정과 한숨 앞에서 위로의 말씀도 드리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전통시장을 살리는 일이 곧 민생경제를 살리는 출발점이라는 생각으로 시장상인 초저금리 금융지원, 공공주차 부지확보 등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지원책 마련에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유 후보는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 대출업무 담당자 인력 보강과 6개월 이상의 대출기한 연기조치 등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