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쐐기포' 한국 야구, 중국 꺾고 아시안게임 결승행… '금메달 보인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31 18:58: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3101002189900103671.jpg
3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5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박병호가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 야구가 중국을 꺾고 아시안게임 결승에 진출, 3회 연속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한 판을 치른다.

선동열 감독이 야구대표팀은 31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에서 박병호(넥센 히어로즈)의 쐐기 스리런포와 선발투수 임기영(KIA 타이거즈)의 6⅓이닝 1실점 호투를 엮어 중국에 10-1로 승리했다.

2-0의 근소한 우위를 점하고 있던 5회말 2사 1, 2루에서 4번타자 박병호가 상대 선발 궁하이청을 중월 석 점포로 두들겨 경기 흐름을 완전히 가져왔다.

임기영은 6⅓이닝 동안 6안타와 사사구 3개를 내주고 삼진 5개를 빼앗으며 1실점만 하는 효과적인 투구로 승리의 디딤돌을 놓았다.

예선라운드 첫 경기에서 대만에 뜻밖의 일격을 당해 B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오른 한국은 전날 A조 1위인 일본을 5-1로 누른 데 이어 중국까지 제압하고 결승 진출을 확정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2018083101002189900103672.jpg
3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레방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5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박병호가 3점 홈런을 친 뒤 홈을 밟고 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한국은 2승 1패가 돼 남은 일본(1승 1패)-대만(2승)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상위 두 팀이 치르는 결승에 선착했다.

일본이 대만을 잡아 한국, 일본, 대만 모두 2승 1패가 되더라도 우리나라는 동률팀 간 순위를 결정하는 수치인 '팀 성적지표'(TQB)에서 최소 상위 두 팀 안에는 들어 결승에 오른다.

결승전은 9월 1일 오후 6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