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 전지용 경복대학교 총장

기업가정신창업센터… 청년 CEO ‘싱크탱크’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5-10-26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복대 총장 2

“창업은 청년실업 문제의 해답으로 우리 학교는 올해부터 ‘3D 프린팅 창업’에 역점을 둘 예정입니다. 외국에는 이미 보편화 돼 있지만 우리는 아직 초보단계로 대학이 나서 붐을 일으키고 인력을 양성하면 우리 중소기업도 충분히 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전지용(사진) 경복대학교 총장은 3D 프린팅을 교양필수로 채택한 배경을 설명하며 이렇게 확신했다.

전 총장은 “우리 대학의 기업가정신창업센터는 앞으로 청년창업의 중추적 역할과 창업교육의 싱크탱크(Think Tank)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업가정신창업센터는 2년 전 문을 열어 산학협력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본격적인 창업인재 육성에 나서고 있다.

전 총장은 센터에 창업교육과 유망기업 양성을 위해 필요한 기자재와 인력을 충원하고 올해를 기점으로 그 기능 확대를 지시했다.

그는 “산학협력을 토대로 학생들에게 기업가 정신을 심어주고 융합인재를 길러 청년창업을 확산해 나갈 것”이라며 “센터는 창업 이후에도 경영 컨설팅 등을 통해 탄탄한 자립기반을 갖출 때까지 지속해서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학과별로 창업동아리 결성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센터는 실질적인 창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