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에도 '백색 연대(무소속 출마후보 연대)' 바람 부나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6-03-3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새누리당 공천 탈락후보들 중심
이번총선도 돌풍 일으킬지 주목
인천지역 무소속 후보 모두 5명
4명이 여당출신 연대엔 '부정적'
출마이유도 제각각 영향 미지수

'백색 바람, 인천에도 불까'.

4·13 총선 무소속 후보 간 선거연대 논의가 인천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도 가속화하고 있다. 새누리당 공천 탈락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후보들이 중심인데, 정작 인천지역 무소속 후보 대부분은 이번 연대 논의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 무소속 연대가 이번 총선에 돌풍이 될지, 미풍에 그칠지 주목된다.

새누리당 공천과정에서 탈락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조진형(인천 부평구갑) 후보는 30일 "임태희(경기 성남시분당구을) 후보, 강승규(서울 마포구갑) 후보 등 무소속 후보들과 최근 무소속 연대를 위한 첫 모임을 갖고, 세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조진형 후보는 "새누리당의 이번 공천은 계파정치에 의한 사천"이라며 "잘못돼도 너무 잘못됐다"고 했다. 이어 "우리의 연대 논의 소식을 듣고 경남, 대구, 강원, 충남 등 지역 무소속 후보들이 함께 모이자는 연락을 해왔다"며 "추가적인 연대 논의를 진행해 정치에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번 무소속 연대 바람이 인천에선 미풍에 그칠 수 있다는 시각도 있다. 이번 총선의 인천지역 무소속 후보는 총 5명이다. 이 중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탈락한 후보는 4명이다.

새누리당 공천 탈락 후 인천지역 무소속으로 출마한 안상수, 윤상현, 홍순목 등 후보들이 우선 연대에 부정적이다. 이들 후보가 무소속으로 뛰는 이유가 다 다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심리적 연대감은 공유하고 있는 모양새다.

조진형 후보 등은 '계파정치로 인한 부당공천의 희생자'를 자처하며 수도권 전·현직 의원을 중심으로 공천 희생자들을 규합한 다음 전국적인 참여를 이끌어낼 방침이다. 또 흰옷으로 유니폼을 통일하고 유세지원 등 선거운동을 서로 돕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2008년 18대 총선 당시 당내 공천에서 배제된 현역 의원을 중심으로 '친박 무소속연대', '친박 연대' 등이 결성돼 돌풍을 일으켰다. 인천에서도 공천에서 탈락했던 이경재 후보가 친박 무소속 연대에 합류해 당선된 적이 있다.

안상수 후보 측 관계자는 "당 컷오프에 반대한다는 부분에 공감한다는 것이었지 연대에 참여하겠다는 건 아니었다"며 "(조 후보와) 연대할 수 있는 여지가 없다고 본다"고 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18대 땐 '친박계 학살'이라는 공통된 명분이 있어 무소속 연대가 가능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며 "무소속 연대의 영향이 그때만큼 크진 않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