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열전현장]강정 마을 찾은 녹색당, 제주해군기지 잊은 야권 강도높게 비판

김명래 기자

입력 2016-04-03 16:43: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녹색당이 1일 제주 강정마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녹색당은 더민주가 윤종기 전 인천경찰청장을 연수구을 선거구에 전략 공천한 것을 두고 "경찰공무원에서 정치인으로 변신한 윤종기 씨는 최근 경찰공무원으로서 국가의 명령을 따랐을 뿐이라는 식으로 말하고 있고, 제주해군기지 건설에 대해서도 '국가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망설임 없이 밝히고 있다"며 "이런 인물을 특별 영입한 것이 더민주의 정체성이고 실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에 대해서는 "더민주의 윤 씨 영입에 당 대변인 명의로 비판 논평을 냈지만, 국민의당 소속 문병호 의원 역시 윤 씨를 영입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또 "정의당은 인천 지역에서 더민주와 후보 단일화에 나섰고, 그 결과 단일 후보 몇 자리를 얻는 대신 윤종기 씨의 머리에 '단일 후보'를 씌워주고 말았다"며 정의당을 비판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