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북단 연천·파주·포천서 '새 성전 헌당예배'

하나님의교회 3곳서 잇단 헌당식… 환경정화·이웃돕기등 지역사회 나눔 전파

이윤희 기자

발행일 2017-03-09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파주문산 하나님의 교회
파주문산 하나님의 교회 전경. /하나님의교회 제공

대한민국 최북단에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김주철 목사)의 헌당식이 진행됐다.

지난 7일 연천군, 파주시 문산읍, 포천시 등 3개 지역에서 1천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새 성전 헌당기념예배'가 이뤄졌다. 부산, 경남 김해, 경북 경주와 김천 등 영남권에서 5개 교회 헌당식을 마무리한 지 한 달여 만이다.

먼저 DMZ와 임진각 등 평화안보 관광지가 있는 파주에서 '파주문산 하나님의 교회'(연면적 3천242㎡) 헌당기념예배가 진행됐다. 이어 최북단 접경지역 연천에서 '연천 하나님의 교회'(연면적 1천45㎡), 천혜 자연의 생태도시 포천에서는 웅장함과 기품이 느껴지는 '포천 하나님의 교회'(연면적 2천605㎡) 헌당식이 열렸다.

파주문산 하나님의 교회 헌당기념예배
파주문산 하나님의 교회 헌당기념예배. /하나님의교회 제공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때가 되면 나 여호와가 속히 이루신다'하신 하나님의 말씀대로 문화와 종교가 다른 세계 각국에 새 언약 복음이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며 "새 성전을 비롯해 하나님의 모든 교회가 복음을 전하는 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해 성도들이 축복받길 바란다"고 전했다.

특히 파주, 연천, 포천 등 각 교회 신자들은 헌당식이 예정되기 전부터 도심 정화활동을 비롯해 이웃돕기, 제설작업, 김장나눔, 연탄지원, 이미용 활동 등을 펼쳐 지역사회에 이름을 알리고 봉사를 지속해왔다.

하나님의 교회는 성전이 설립된 지역마다 환경정화활동, 헌혈릴레이, 소외이웃돕기, 재난구호활동, 서포터스 등 봉사와 나눔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해오고 있다.

/이윤희기자 flyhigh@kyeongin.com

이윤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