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나요 나!-구리 광역·기초의원]2자리 걸린 도의회, 여-야 1대1 대진

이종우 기자

발행일 2018-04-18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6_구리기초.jpg

지난 선거 승부 민주당 싹쓸이
한국당 강광섭·김명수 '설욕전'
기초 현직의원 4명 재도전 나서

■ 광역의원


2명을 선출하는 도의원은 더불어 민주당이 1, 2선거구에 한명 씩 공천을 신청한 가운데 자유한국당도 도의원 후보자를 확정함에 따라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 표 참조

제1선거구인 갈매동, 동구동, 인창동, 교문1동의 경우 더불어 민주당 서형렬(62·민) 도의원이 3선에 도전한 가운데 한국당에서 강광섭(60) 시의원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2선거구의 경우 더불어민주당 임창열(56·민) 윤호중 국회의원 전 보좌관이, 한국당에서는 김명수(56·한) 전 시의원이 맞붙는다.

지난 선거에서 2곳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했다. 안승남 도의원의 시장 출마로 바통을 이어받는 임창열 윤호중 국회의원 전 보좌관은 윤호중 의원의 복심으로 지역구 관리를 꾸준히 잘해 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기초의원


기초의원은 2개 선거구에서 3명씩 6명을 선출함에 따라 가번을 누가 받느냐에 따라 승패가 좌우될 만큼 치열한 경쟁을 보이고 있다.

가 선거구의 경우 장승희(여·52·민)장승희 허브 공방대표와 김형수(63·민) 더불어민주당 구리시 지역위원회 부위원장, 최재혁(37·민) 방송기획 PD가 예비후보등록을 한가운데 한국당의 경우 장진호(57·한) 인창동 주민자치위원장과 3선에 도전하는 진화자(여·56·한) 시의원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나 선거구의 경우 박석윤(56·민) 시의원과 임연옥(여·61·민) 시의원이 가번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한국당의 경우 김경순(여·55·한)·전 초록유치원 원장과 진지성(여·54·한) 경기생명사랑 봉사단 구리시 단장, 김광수(53·한) 전 시의원, 장향숙(여·56·한) 시의원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국당의 경우 도의원 후보자는 공천을 확정지었지만 나 선거구의 경우 경쟁이 치열해 아직까지 공천자를 확정 짓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정경진(52·바) 원광대학교 한의과 대학 외래교수가 나선다.

이번 구리시의 기초의원 신청자는 3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박석윤, 한국당 진화자 의원, 2선은 더불어민주당 임연옥 시의원, 한국당 장향숙 시의원 등으로 총 6명 선출에 4명이 재출마를 하고 있다.

구리/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