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인천바로알기종주]두발로 배운 함께의 가치 "세월호 되풀이 않길"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18-08-01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바로알기종주
31일 오전, 인천바로알기종주단이 부평 가족공원 내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추모탑에서 묵념을 하고 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땡볕불구 서로 도와 만월산 올라
부평가족공원 희생자추모탑 묵념
부평역사박물관서 향토史 탐방도

인천시청자미디어센터 동행 촬영


2018073101002201500105922
종주 3일차, 전날 밤 인천대공원에서 야영을 한 단원들은 오전 6시부터 일어나 스스로 침구를 정리하는 등 분주히 움직였다.

이날 첫 코스는 만월산 등반이었다.

계양산 줄기인 만월산은 고도 187m 높이로 남동구 일대에 위치한 산이다. 무더운 날씨에다 등산로가 사람 한 명만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좁아 단원들은 등반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종주단원들은 서로 뒤에서 밀어주고 가방을 들어주며 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박량진(17·옥련여고 1)양은 "아침부터 강한 햇볕 탓인지 높지 않은 산임에도 너무 힘들었다"며 "다른 친구들의 도움이 없었다면 산을 오르지 못했을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만월산을 넘은 단원들은 부평가족공원에 도착해 공원 내 마련된 세월호 희생자 추모탑에서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김지호(16·부원중 3) 군은 "저희 또래의 학생들이 큰 사고를 당했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평아트센터에서 점심을 먹은 종주단 오후 코스는 부평역사박물관 방문이었다. 부평역사박물관은 부평의 역사를 바로 알리기 위해 지난 2007년 개관한 박물관이다.

특별 전시전과 함께 다양한 사회교육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종주단은 낮 시간 걷게 되는 백운역~부평구청역 구간을 지하철을 타고 이동했다. 종주단은 오후 6시께 계양구 경인교대부설초등학교에 도착해 이날 일정을 모두 마쳤다.

한편, 인천시청자미디어센터 제작단 문경숙 단장은 지난 30일부터 종주단과 동행하며 이들의 모습을 담았다.

문경숙 단장은 "2016년 종주단의 모습을 영상으로 제작해 이번 발대식에 상영했는데, 정말 보람 있었다"며 "두 발로 인천을 배우기 위해 나선 아이들의 모습을 기록하는 게 나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 1일(수) 일정 : 경인교대부설초교~계양산~(강화 이동)~강화 하점고인돌~민통선 행군~서사체험학습장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