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해평화협력청' 준비작업 착수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연구원과 함께 계획안 만들어
연내 통일부에 신설 공식 건의키로
朴시장 공약… 입법 등 과제 산적

인천시가 박남춘 시장의 남북평화협력분야 핵심 공약인 '(가칭)서해평화협력청' 설립을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 시는 오는 12월까지 통일부에 서해평화협력청 신설을 공식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는 인천연구원과 함께 서해평화협력청 신설을 위한 내부 계획안을 만들어 연내 통일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시는 서해평화협력청 신설의 필요성과 목적, 주요 업무분장, 조직구성 등의 계획안을 만들어 통일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서해평화협력청은 박남춘 시장의 남북평화협력 분야와 관련된 핵심 공약으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합의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조성과 지난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의 평화수역화를 실행하기 위한 정부기구다.

정부가 이런 사업들을 추진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로 서해평화협력청을 설립하면 인천시가 이를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는 남북 간 교전이 끊이지 않는 서해 NLL 해역을 평화수역으로 정해 남북 공동어로와 수산물 교역을 진행하고 중·장기적으로 인천과 북측의 개성, 해주를 잇는 남북 경협 벨트를 만들자는 게 목표다.

영종~신도~강화도~개성~해주를 잇는 도로를 건설한 다음 남한의 자본과 기술, 북측 노동력을 결합시킨 황해권 경제 블록을 조성해 '제2의 개성공단'으로 삼자는 취지의 구상이다.

시는 서해평화협력청 설립이 실현되기까지 넘어야 할 난관도 많을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정부 내 새로운 조직이 만들어지는 만큼 입법 과정을 거쳐야 하고 청와대를 비롯해 통일부, 행정안전부 등 관련 부처와의 협의도 이뤄져야 한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