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신임 사무총장, 3선 윤호중 의원 내정…정책위부의장 한정애 의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9-03 14:25: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301000142200006941.jpg
더불어민주당 신임 사무총장에 내정된 윤호중 의원./연합뉴스

이해찬 대표가 이끄는 더불어민주당의 신임 사무총장에 3선의 윤호중(구리) 의원이 내정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오늘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의원을 당 사무총장으로 선임하기로 당대표와 최고위원들이 뜻을 모았다"며 "사무부총장과 조직부총장 등을 탕평 인사로 채워 모레 최고위원회를 거쳐 당직 인선을 최종 마무리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 의원은, 사무총장과 예결위 간사의 겸직 보단 원활한 업무를 위해 예결위 간사를 다른 의원이 대신 맡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국회의원 보좌진과 당직자를 거친 윤 의원은 17대 총선에서 구리시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했다. 당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 수석사무부총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19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고, 20대 국회 들어 정책위의장을 맡았다.

윤 의원은 이 대표의 최측근 인사로 거명되고 있다.

김현 전 의원의 경우 조직부총장으로도 거론되고 있어 나머지 당직을 통합형 인사로 선임해야 한다는 요구가 당 안팎에서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주말 홍익표 수석대변인 인선으로 공석이 된 정책위 수석부의장에 여성 재선인 한정애 의원을 내정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오늘부터 정기국회가 시작되는 상황 등을 감안해 수석부의장만 우선 인선을 마무리했다"며 "여러분의 추천을 받아 한 의원이 낙점됐고 이미 내부적으로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국노총 대외협력본부장 출신인 한 의원은 19대 비례대표로 배지를 단 뒤 20대 국회에선 서울 강서병에 출마해 재선 도전에 성공했다.

20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로 일하며 최저임금법 개정 등 굵직한 노동 현안을 추진한 정책통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