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대학교, 충북도청과 협약맺고 도서관 교육환경 개선

서인범 기자

입력 2018-09-12 09:40: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1101000763100037371.jpg
강동대가 충청북도청과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강동대 도서관 모습./강동대 제공

강동대학교(총장·류정윤)와 충청북도청(도지사·이시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일방적 교육방식이 아닌 산업체와 같은 교육수요자로부터 요구받은 직무분야 및 과정에 따라 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사회가 필요한 인력을 해당 산업체에 채용 연계하는 교육과정 지원 사업이다.

충청북도는 지역사회와 연계한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선정된 도내 6개 대학과 업무협약 체결 및 도비 지원을 통해 급속히 변화하는 사회의 요구에 대응, 대학과 함께 상생·발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강동대는 사회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지역사회-산업체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지역의 중심대학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이번 도비지원금으로 도서관 교육 환경을 개선해 학생뿐만 아니라 지역민들도 이용 가능하도록 개방했다.

류정윤 총장은 "충청북도 도비지원금을 뜻깊게 새기고 학생들과 지역 주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도서관 교육 환경 개선을 통해 지역 주민에게 개방하고, 관내 사회맞춤형 참여 대학으로서 향후 지역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