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선수 이동준 "한국국적 가지고 있는 시애틀 출신, 키는 201cm…친형 농구선수 이승준"

이수연 기자

입력 2018-09-13 11:31: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동줂ㅎ.jpg
농구선수 이동준/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한 전 농구선수 이동준이 화제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미국 시애틀 출신 전 농구선수 이동준이 출연했다. 


이동준은 "미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에 온지 13년 됐다. 한국 국적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키는 201cm로 농구 국가 대표를 했는데 잘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승준 동생으로 유명하다. 형이 대표팀에서 잘했다"며 "시애틀 자랑을 하고 싶다. 서부 사람들의 특징은 마음이 느긋하고 릴렉스하다. 뉴욕이나 LA보다 유명하진 않지만 산과 바다, 호수가 있어 경치가 좋다"고 설명했다.

이동준의 친구들은 평균 신장이 2m로 이동준과 한창시절 농구를 함께 하곤 했다.

친구 윌리엄은 35살로 포커 플레이어다. 셋 중 키가 가장 작지만 무려 190cm로 윌리엄은 "영어로 말하기 전에 한국인들에게 영어를 할 줄 아냐고 물어볼 거다. 물론 한국어도 배울 것"이라고 말했다.

39살 브라이언은 205cm의 큰 키를 자랑한다. 잘생긴 외모 덕에 인기가 많았고, 그는 "아시아에 가면 거인일 거라고 한다"며 "캠퍼스에서 나를 연예인처럼 봤다. 식스팩도 있고 모델 제의도 받았지만 지금은 딸들이 내 인생의 전부가 됐다"며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로버트는 198cm로 래퍼부터 시작한 뮤지션이다. 유럽, 남미, 미국 전국 투어를 진행하는 로버트는 여행하는 동안 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수연 기자 0123lsy@kyeongin.com


이수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