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경찰 준비작업 착수… 인천시·경찰청 TF 구성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3-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치분권협의회 올 첫회의서 논의
市 사무 일부 군·구 이양까지 추진


인천시가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2022년)을 앞두고 다음 달부터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준비 작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방분권 확산 차원에서 인천시 사무 일부를 각 군·구에 이양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인천시 자치분권협의회는 25일 올해 첫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사안을 논의해 실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인천시는 자치경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인천지방경찰청, 인천시 특사경, 인천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TF를 다음 달 구성할 방침이다.

이번에 구성되는 TF에서는 인천자치경찰의 조직 편제를 비롯해 자치경찰의 조기 정착 방향, 시민 밀착형 치안정책, 자치경찰 운영 방안 등이 논의된다. TF는 2021년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는 지난해 자치경찰제 도입방안을 공개하고 현재 국가 경찰이 담당하고 있는 여성·청소년·교통·가정폭력·성폭력·생활안전 분야를 자치경찰이 맡도록 했다.

정부는 올해 5개 광역자치단체를 자치경찰 시범 도시로 운영할 방침으로 인천시는 자치경찰 시범도시 공모 사업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인천시 사무 일부를 각 군·구에 이양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분권 정책을 위해 주민과 밀접한 생활 사무를 기초자치단체에 이관한다는 계획으로 오는 6월까지 인천 지역 10개 군·구를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방분권에 대한 시민 이해를 돕기 위한 전문가 강연인 '자치분권 톡쇼(Talk Show)'도 5월부터 개최한다.

인천시 자치분권협의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인하대 이기우 교수는 "지방분권 정책은 국가의 경영 체계를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며 "험난한 길이지만 인천시가 선도적으로 지방분권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총력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