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숨 고르는데… '레미콘 파업'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9-07-1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 차량들 다 멈춰 서게 되면…
타워크레인 총파업 철회 후 레미콘·시멘트 등 건설자재 산업분야에서 운반비 인상 요구 등 단체활동이 예상돼 또다시 건설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9일 오후 경기도 내 한 레미콘 업체에 운송을 마친 레미콘 차량이 줄지어 서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타워크레인' 사태 한 달 지났는데
민주노총, 레미콘기사 800명 가입
경남서 건설사 압박 '갈등 장기화'
전국 확산땐 공사 지연등 큰 파장


불과 한달 전에 타워크레인 총파업이 철회된 가운데 레미콘·시멘트 등 건설자재 산업분야에서 총파업 조짐이 나타나면서 건설업계가 또다시 위기를 맞고 있다.

아직은 경남권 지역에 한해 파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건설자재 종사자들이 속속 노조에 가입하면서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으로 번질 가능성도 높아 건설 지연 등의 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9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은 지난 5월 레미콘 믹서트럭 운전기사 800여명을 조합원으로 끌어들였다.

이 과정에서 운반비 인상과 주5일 근무제 등의 관철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레미콘 믹서트럭 운전기사들도 노조 가입을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민노총의 지배력이 건설자재 산업까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들이 파업 등 단체 활동에 나설 경우 타워크레인 총파업과 비슷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데다가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 양대 노총이 세력을 다툼으로써 또 한 번 건설업계를 뒤흔들 수도 있다는 점이다.

2001년·2007년·2016년에 발생한 타워크레인 총파업으로 공기 및 입주 지연 등 1조원 이상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는데, 시멘트가 적기에 제공되지 않을 경우 건설현장이 멈추는 것과 같아 이에 못지 않은 파급력을 가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실제로 민노총이 집중적으로 조합원 포섭 활동을 벌인 경남권에선 이미 건설사들이 압박을 받고 있다. 울산의 경우 울산건설기계노조 소속 레미콘지회에서 운송비의 10% 수준인 5천원 인상 등을 요구해 파업이 장기화되고 있다.

경영 부담을 호소하는 사측과 적정 운임료를 주장하는 노조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서다.

게다가 이 요구안이 관철되면 파업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울산은 현재도 1회 운송비가 5만원으로 수도권(평균 4만2천원)보다 높은데 이번 파업으로 5만5천원까지 오를 경우 타 지역 운송기사들의 불만이 커져 전국에서 단체 활동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원재료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는데 운송비마저 인상되면 중소 건설사나 레미콘사들은 경영 부담을 감당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노조의 한 관계자는 "화물차주의 적정운임을 보장해 과로·과속·과적 등의 운행을 차단하는 등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취지"라며 "이는 현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인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 확보의 일환과 같다"고 밝혔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