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 1% 남았는데 '2% 부족한 광교'

배재흥 기자

발행일 2019-10-1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2.jpg
사진은 광교중흥S-클래스에서 바라본 호수공원 /경인일보 DB


동수원 IC 우회도로등 교통대책
녹지 훼손 문제등 사실상 백지화

개발이익금 정산싸고 4자간 갈등
혜택 제때 못누리는 주민만 피해

준공까지 단 1%의 공정률만 남긴 '광교지구 택지개발사업'이 경기도·경기도시공사·수원시·용인시 간 동상이몽(同床異夢) 식 교통대책과 개발이익금 정산 문제로 헛바퀴만 돌고 있다.

지난 2005년 12월 수원시 이의·원천·하동 및 용인시 상현동 일대에 '광교신도시'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광교지구 택지개발사업은 14년 만인 오는 12월 6단계 최종 사업준공을 앞두고 있다.

당초 계획인구 7만7천500명으로 설계된 광교신도시는 20여 차례 설계변경이 이뤄지면서 이미 11만명이 넘는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이로 인해 '명품신도시'가 '졸품신도시'라는 오명을 낳기도 했다.

경기도·경기도교육청 신청사, 수원컨벤션센터, 수원고등법원 및 수원고등검찰청 등 이미 입주하거나 입주예정인 교통혼잡 유발 시설이 위치하다 보니 교통난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수원시는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2월 동수원 IC 연결 우회도로 신설, 광교중앙로사거리 지하차도 건설, 광교 호수공원로 확장 등 중점 핵심사업 3가지를 포함한 광교지구 도로·교통체계 개선대책을 발표했다.

그러나 수원시의 이 같은 대책은 사실상 '백지화'된 상태다.

동수원 IC 연결 우회도로 신설은 해당 구간에 위치한 한국나노기술원 보유 초정밀장비 진동, 녹지축 훼손, 경기도유형문화재 봉녕사 보존 등 문제로 추진이 어려워졌다.

지하차도 신설과 호수공원로 확장도 경기도시공사에서 진행하는 별도 교통 관련 용역 결과를 따른다는 게 수원시의 설명이다.

개발이익금 정산 문제도 공동시행자인 4자 간 한치의 양보도 없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사업 집행을 담당하는 경기도시공사와 수원·용인시가 각각 따로 용역을 통해 산출한 개발이익금 차이가 7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개발이익금은 4자 간 협약에 따라 광교지구에 재투자되는 것인데, 정산 문제가 제대로 해결되지 못하다 보니 이곳 주민들은 받아야 할 혜택을 제때 누리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공동시행자인 4자는 지난 1일 제3 회계법인인 삼일회계법인에 개발이익금 산출 용역을 맡겼다. 결과는 올해 말께 나올 예정이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