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화'에 사라지는 일자리… 정부대책도 실종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19-11-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형마트 '셀프 계산대'
주 52시간 근로제 확대시행을 앞두고 대형유통가부터 골목상권까지 '무인화 시스템'이 확대되고 있지만 정작 정부는 노사갈등 중재는커녕 고용불안에 시달리는 근로자를 위한 대책 마련에도 소극적이라는 지적이다. 19일 오후 수원시 내 한 대형마트에 설치된 셀프 계산대에서 손님들이 무인결제시스템을 이용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내년 주52시간 근로제 확대 앞서
무인 계산대·자판기등 업계 확산
'고용불안' 목소리 계속 커지는데
정부, 노동자 적응력 제고만 몰두


산업계가 내년부터 50인 이상 300인 미만 사업장의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을 앞두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무인화를 빠르게 확산시키고 있지만, 한쪽에선 고용 불안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기업들이 무인화 시스템을 앞다퉈 확대하면서 그만큼 일자리도 줄어들고 있으나 정작 정부는 대책 마련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다.

19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만 해도 전국 60개 매장에서 350대 무인 계산대를 운영했던 이마트는 3개월 만인 지난 8월 그 수를 95개 점포 550대로 늘렸다.

지난 5월 이마트가 수도권의 한 매장을 운영개선 명목하에 유인 계산대를 2대로 줄이고 무인 계산대를 16대로 늘렸을 당시 노조의 반발이 거셌지만, 무인화 확장 방침을 바꾸지 않고 있는 것이다.

고속도로 하이패스 이용률이 갈수록 증가하는 고속도로요금소의 경우도 수납원들과 사측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하이패스 이용률은 41.6%에서 81.7%로 지난 10년(2009~2019년)간 무려 40%포인트나 늘어난 반면 요금 수납원은 703명(7천477→6천774명) 줄어 고용불안을 호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경기도 내 은행·병원·약국, 숙박업소 등에서 키오스크(무인정보단말기) 사용이 급증하고 소규모 외식업체가 몰린 골목상권에서도 별도 공간에 무인 자판기만으로 운영되는 매장이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11월 15일자 1면 보도)해 향후 일자리 감소 우려도 커지고 있다.

실제 무인화 등 기술 진보로 인한 일자리 감소를 예상하는 국내외 연구결과도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5월 LG경제연구원은 '인공지능에 의한 일자리 위험 진단 보고서'를 통해 국내 전체 노동시장의 43%가 '자동화 고위험군'에 속해 일자리 감소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세계경제포럼도 오는 2025년까지 무인화 시스템 등 기계가 전체 일자리의 52%를 대체할 거라는 보고서를 지난해 발표했다.

하지만 정부는 무인화 확대에 따른 노사갈등 중재는커녕 일자리 감소가 우려되는 노동자들을 위한 대책마련마저 손을 놓고 있다.

산업 디지털화로 인한 직업 환경의 변화에 지나지 않는다며 정부는 이를 위한 노동자들의 적응력 제고에만 몰두하고 있는 것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부에서도 무인화 확대로 인한 일자리 감소 등을 예견하는 자료를 낸 적 있지만 IT분야 등에서는 오히려 일자리가 증가한다"며 "정부는 노동자들의 디지털 역량 강화와 적응력 제고를 위한 직업훈련 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