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리얼리티·(3)실패]화려한 판교의 초라한 밤… '상권 공동화'

공지영·신지영·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1-0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10701000351700017391
판교는 전쟁을 방불케 하는 출퇴근 시간이 지나면 어둠 속에 갇힌다.

하루 7만명의 직장인이 오가고 10만명의 인구가 거주하지만 밤이 되고 주말이 되면 판교의 상가는 불이 꺼진다.

바닥을 치는 매출과 비싼 임대료를 견디지 못한 상인들이 하나 둘 떠나면서 판교 테크노밸리 인근 상가에는 공실이 넘쳐난다.

판교역이라고 상황이 다른 것은 아니다. 역 주변의 대형 복합쇼핑몰에도 '임대 문의' 전단이 붙은 텅 빈 가게들이 곳곳에 보이고, 대기업이 운영하는 마트가 적자를 이기지 못하고 철수를 결정했다.

평일 저녁과 주말이면 텅 비어버리는 판교 테크노밸리 중심가. /김금보 기자 artomate@kyeongin.com


'상권 공동화' 현상은 곧 판교의 위기다. 상권은 기업환경을 좌우하는 핵심 인프라다. 기업 구성원들의 생활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프라가 무너지면 판교를 탄탄하게 지켜 온 기업들의 이탈을 우려할 수밖에 없다.

2018년 판교 테크노밸리 매출 87조원. 반짝이는 성공에 가려진 판교의 어둠을 들여다봤다.

/기획취재팀


리얼.gif


※기획취재팀
글: 공지영차장, 신지영, 김준석기자

사진: 임열수부장, 강승호차장, 김금보기자

편집: 안광열차장, 장주석, 연주훈기자
그래픽: 박성현, 성옥희차장
 

 


공지영·신지영·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