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대진표 윤곽 '정치셈법 바빠진다'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1-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jpg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예비후보자 등록 업무를 하는 모습.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공직자 사퇴시한 맞물려 열기 고조

與野, 경쟁력 있는 후보 선정 집중
지역 예비후보 '보수통합' 큰 관심
기초·광역의원, 후보자와 '스킨십'

4·15 총선의 한 기점인 공직자 사퇴시한을 넘기면서 각 정당은 물론 예비후보자, 기초·광역의원까지 저마다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공직자 사퇴시한인 지난 16일 총선에 출마할 공직자들의 사퇴행렬이 마무리됐다.

아직 비례대표 국회의원의 사퇴(선거일 전 30일) 등 변수가 남아 있지만 선출직·비선출직 공직자들이 잇따라 출마 여부를 결정지으면서 각 정당의 경선 대진표가 윤곽을 드러냈다.

우선 각 당은 유권자의 선택을 받기 위해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정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지난 16일 현역의원 불출마 지역 13곳을 포함한 15곳의 전략 공천지를 확정했다.

20일부터 총선 후보 공모를 시작하고 본격적인 공천심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투명한 공천이 총선 승리의 지름길"이라며 "모든 예비후보가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공천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각 지역에서 뛰고 있는 후보들은 전략 공천지가 아닌 곳도 새로운 인물이 '내려올 수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1.jpg
사진은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펄럭이는 국회기.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하고 대대적인 공천 물갈이를 선언했지만, 지역의 예비후보자들은 '보수통합'을 좀더 관심 있게 지켜보는 분위기다.

통합이 성사될 경우 정당마다 양보해야 할 지역이 나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근 창당된 새로운보수당은 창당으로 쏠린 관심을 총선까지 이어가야 하는 상황에서 통합논의가 지역 주자들의 힘을 빼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기초·광역의원들의 셈법은 더욱 복잡하다.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인물이 다음 지방선거의 공천권을 갖는 '지역·당협위원장'을 맡게 되는 구조 속에서 현재 후보자들과 돈독한 관계를 맺어둬야 하기 때문이다.

벌써부터 어느 후보자 행사에 누가 왔다 갔는지, 또 오지 않았는지가 입방아에 오르는 상황이다.

익명의 한 도의원은 "모든 정당이 '공정한 공천'을 얘기하고 있지만 경선과정에서 상처 입는 사람이 나올 수밖에 없기 때문에 선거를 준비하는 쪽과 지원하는 쪽 모두 셈법이 복잡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