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기업 앞세운 사회활동가 前 경기도의원 부인 '사기 의혹'

손성배 기자

발행일 2020-01-2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12101001073800053781
전직 경기도의회 의원 부인이 '공동체 기업'을 설립한 뒤 임금을 미지급하고, 투자금을 모은 뒤 되돌려주지 않는 등 사회적 기업을 빙자한 사기 의혹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우리밀천연발효빵집 르뺑트리 .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섭외한 제빵사 5개월 임금 미지급
사업자 등록 후 7개월여만에 '휴업'
주주 21명, 많게는 천만원 출자도
수도권 일대 피해자 '전방위 확산'

"사회적 약자 일자리 창출…" 해명


전직 경기도의회 의원 부인이 '공동체 기업' 설립을 내세워 기술자를 섭외한 뒤 임금을 미지급하는가 하면, 투자금을 모은 뒤 되돌려 주지 않아 수도권 일대에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우리밀천연발효빵집 르뺑트리 제빵사 A(63·여)씨가 수원지검과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제출한 고소장·진정서에 따르면 A씨는 전 도의원 부인인 B(56)씨와 빵집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운영비로 1천800여만원을 빌려주고, 5개월분 급여 2천500만원을 받지 못했다.

B씨는 양평에서 천연발효빵을 연구하는 A씨에게 제빵 강의를 하자고 제안해 인연을 맺은 뒤 지난해 4월20일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에 빵집을 열었다.

B씨는 자신을 대표자 명의로 사업자등록을 냈으나 7개월여만인 지난해 11월 국세청에 휴업 신고를 했다.

2020012101001073800053782
전직 경기도의회 의원 부인이 '공동체 기업'을 설립한 뒤 임금을 미지급하고, 투자금을 모은 뒤 되돌려주지 않는 등 사회적 기업을 빙자한 사기 의혹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우리밀천연발효빵집 르뺑트리 .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이 과정에서 B씨는 르뺑트리를 농업경영체(농업법인) 형태로 운영키로 하고 21명의 주주로부터 적게는 50만원에서 많게는 1천만원을 출자받았다.

A씨는 "B씨가 500만원의 월 급여를 약속했으나 2개월 분만 지급했고 제빵 강의 수당은 아예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씨의 사회적 기업 빙자 사기 의혹은 지난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 처음 불거졌다.

당시는 B씨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변제를 약속하는 선에서 무마됐다.

하지만 르뺑트리 사건이 불거지면서 르뺑트리 관련 피해자들과 당시 투자금 미반환 피해자들이 모여 대책회의를 꾸렸다.

이와 별개로 수원 광교신도시 '떡 카페 사회적협동조합' 조합원들도 피해를 호소하고 있어 피해자들이 전방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2020012101001073800053783
전직 경기도의회 의원 부인이 '공동체 기업'을 설립한 뒤 임금을 미지급하고, 투자금을 모은 뒤 되돌려주지 않는 등 사회적 기업을 빙자한 사기 의혹이 커지고 있다. 사진은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우리밀천연발효빵집 르뺑트리 .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이에 대해 B씨는 도농교류와 사회적 약자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공동체 기업을 세우다 오해가 생겨 누명을 썼다고 해명했다.

B씨는 "개인사업자는 소상공인 대출을 받아 농업법인 출자금으로 넣으려고 했지만, 법인 설립을 앞두고 (A씨와) 사이가 틀어져 망한 것"이라며 "르뺑트리 운영과정에서 받은 소상공인 대출 2천만원에 신용카드 대금까지 합쳐 (나도)3천만원 넘게 빚이 생겼고, 출자금은 초기 인테리어 비용과 운영비로 사용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개인의 영달을 위해 공동체 기업을 만들지 않았고 사회적 약자의 일자리를 창출하려다 망했다"며 "남편에게 몇 년째 피해를 주고 있어 미안하다"고 말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