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만 대중제' 경기도내 골프장… 세금 감면 누리고 꼼수 운영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2-2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704681.jpg
경기도내 한 골프장에 놓인 골프가방들. /경인일보DB

전환 후 그린피 할인등 혜택 유지
비회원 사용 코스, 회원예약 받아
관리 감독 지자체, 인지조차 못해

수익성 개선을 위해 대중제(퍼블릭)로 전환한 경기도내 곳곳의 골프장들이 세제 혜택만 누리고 사실상 회원제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환 이후에도 회원 혜택을 유지하거나 비회원만 받아야 할 대중제 골프장에 회원제 예약을 진행하는 등 '무늬만 대중제' 운영이 성행하고 있다.

19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도내 총 159개 골프장 중 87개(회원제 혼합 운영 포함)가 대중제로 운영되고 있다.

정부는 세율이 높은 회원제와 달리 대중제로 운영할 경우 해당 골프장에 1인 1회 그린피(입장료)당 4만5천원 수준의 세금을 감면한다. 골프 대중화를 위해서다.

하지만 도내 일부 골프장들은 세금만 아낄 뿐 꼼수를 부려 사실상 회원제 운영을 이어오고 있다. 5년전 27홀 전체를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바꾼 안성 파인크리크CC는 현재까지 그린피 할인 등 회원 혜택을 유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체육시설법은 특정 혜택이 주어지는 회원 사용을 제한해 대중제 골프장에서는 회원·비회원 구분이 없도록 하고 있지만, 회원한테만 비회원가(주중 17만원·주말 21만~25만원)의 9~13% 수준인 2만3천원(주중·주말 정회원 기준)의 할인혜택을 주고 있는 것이다.

또 회원·대중제를 혼합 운영하는 여주 스카이밸리CC는 비회원만 사용해야 할 대중제 코스에 할인가로 회원 예약을 해주고 있다. 용인의 레이크사이드CC(회원제 18홀·대중제 36홀)의 경우 전국 대중제 평균 그린피(주중 13만3천원·주말 18만2천원)를 훌쩍 넘는 18만원·25만원을 받고 있다.

이는 18만7천원·25만7천원인 회원제 요금과 각각 1만원도 차이가 나지 않는다.

이에 서천범 한국레저산업연구소장은 "세제혜택으로 일반인에게 합리적 가격으로 골프장 이용을 제공하기는커녕 꼼수 운영으로 골프장 배만 불리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관리 감독 기관인 지자체는 단속은커녕 인지조차 못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전환 허가는 도 담당인데 이후 관리감독은 시군에 위임돼 있다"면서도 "정부에서 대중제 골프장 관리감독 지시가 내려오지만 지난해 동안 시군에서 관련 적발사항은 보고된 바 없다"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