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예배 본 그날, 신천지 과천본부 '1만명 모였다'

권순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0-02-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李지사의 초강수 "명단 받으러 왔습니다"
과천 신천지 시설에 대해 경기도가 긴급 강제 역학조사를 실시한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과천시 별양동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 역학조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코로나19 지역확산 우려 '현실화'
李지사, 긴급 역학조사 현장 지휘
'참석 신도'등 3만3천명 명단 확보
경기도, 전수조사 통해 검사 추진

신천지교회가 코로나19 대확산의 계기가 된 대구집회가 벌어진 날, 과천에서도 대규모 집회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미 과천집회 참석자 중 확진자가 나타난 가운데, 총본산인 과천을 중심으로 한 경기도 확산 우려(2월 25일자 1면 보도)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는 이런 점을 고려해 25일 전격적으로 신천지 과천본부에 긴급 역학조사를 벌였다. 이날 오전부터 역학조사에 돌입한 도는 오후 3시께 지난 16일 과천집회에 참석한 신도를 포함해 모두 3만3천명 신도 명단을 확보했다.

신천지 과천본부를 직접 찾아 현장을 지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과천 신천지교회와 관련해 1만명 가까이 집회에 참여했는데, 그 중 2명이 확진됐다"면서 "참여자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대구집회에 참여한 사람들에 대한 검증과 도에 연고를 가진 신도들을 전원 조사할 필요가 있었다"고 역학조사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도가 확보한 자료에는 전체 신천지 신도 중 과천 신천지교회 집회에 참석한 신도와 대구집회 참석신도, 경기도에 연고를 가진 신도가 포함됐다. 신천지교회는 집회 참석 여부를 지문인식 등의 방법으로 기록하고, 기록을 컴퓨터에 데이터로 저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2.jpg
과천 신천지 시설에 대해 경기도가 긴급 강제 역학조사를 실시한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과천시 별양동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 역학조사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도는 컴퓨터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디지털포렌식까지 준비해 역학조사에 나섰다. 다만, 신천지 측에서 자료를 제공하면서 실제 디지털포렌식이 아니라 실제 자료가 맞는지 검증하는 정도만의 절차만 진행했다.

이 지사는 "대구집회 이후에 참석자 중 도에 연고를 가진 신도 20명 명단을 (신천지로부터)제출받았지만 경기도가 파악한 자료와 맞지 않았다"고 직접 명단을 제출받은 이유를 설명했다.

도는 이날 파악한 자료를 바탕으로 3만여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자료를 분석해 행적이 의심스러운 사람을 분류해 집중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우선 증상이 나타났는지 전화를 통해 확인하고, 검사가 필요한 사람을 분류해 실제 검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명단 유출을 막기 위해 신천지 측과 도가 함께 합동조사단을 꾸리는 형태로 명단 검증·전수조사를 펼치게 된다. 도는 신천지 측이 명단 유출로 신도들이 받게 될 피해를 우려하는 만큼, 제출받은 명단을 신천지 측과 공동으로 관리하겠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이날 역학조사에 참여한 도 관계자는 "확보된 명단을 바탕으로 한 조사는 신천지 측과 도가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권순정·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권순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