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하나님의 교회, 어려움 겪는 미국 현지에 마스크 전달

입력 2020-06-21 13:02:59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 기사모음

2020062101000996600049181.jpg
지난달 11일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에서 하나님의 교회 현지 교인들이 직접 만든 마스크 600매를 전달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제공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코로나 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현지에 잇따라 마스크를 전달하며 훈훈한 광경을 연출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는 지난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 경찰서에 현지 대학생 교인들이 방문해 손수 만든 마스크 250매와 응원 메시지 카드를 함께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어 오는 28일에는 콜로라도주 덴버 시청에 마스크 1천매를, 다음달 1일에는 하와이주 호놀룰루 시청에 각각 마스크 700매를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하나님의 교회는 지난달 11일에는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에 대학생 교인들이 직접 만든 마스크 600매를 전달한 바 있다.

당시 마스크 제작에 참여한 시드니 로저스 씨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발맞추면서도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었다"며"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마스크가 절실히 필요하다는 데 함께 생각을 모았다. 마스크를 만드느라 늦은 밤까지 하면서도 모두 밝은 미소로 참여했다"고 말했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전 세계 성도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의료진, 시민들을 돕기 위해 따뜻한 마음을 나누고 있다. 마스크 같은 방역용품은 물론 통행제한 지역의 어려운 주민들에게 식료품과 생필품도 지원하며 돕고 있다"면서 "전 세계인이 이번 사태를 함께 잘 극복하여 하루빨리 평안한 일상을 회복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불안과 공포가 가중되면서 최소한의 방역 도구로 마스크가 떠오르고 있다. 하지만 현지의 각종 상황 상 일반인이 마스크를 구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민선 8기 첫 인천시 정무부시장 임용 절차 개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