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규제지역 다주택' 경인의원이 10명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더불어민주당 의원 현황 공개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07-0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3.jpg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활동가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다주택자 의원들의 주택 처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도 최다 보유는 임종성 '4채'
"집 내놨지만 거래가 안돼" 해명
처분 서약 안지켜 비난 못피할듯


정부가 연일 다주택자를 겨냥한 고강도 정책을 쏟아내는 가운데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42명이 2주택 이상 다주택자로 파악돼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특히 민주당 4·15 총선기획단의 주택처분 서약 권고대상인 규제지역에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경기·인천지역 의원도 10명으로 확인되면서 집값 걱정에 시름하는 지역 주민들의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7일 공개한 '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주택보유 현황'에 따르면 4·15 총선에서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으로 출마한 국회의원 당선자 180명 중 무주택자는 36명(20.0%), 1주택자는 102명(56.7%),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2명(23.3%)으로 나타났다.

투기지구·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에 주택을 보유한 다주택자 의원은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이후 기준을 적용할 경우 총 21명으로, 이 중 절반에 가까운 10명은 경인지역 의원이었다.

우선 도내 의원 중 최다 주택 보유자는 4채의 임종성(광주을) 의원이다. 그는 광주시와 하남시,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에 각각 1채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임 의원 측은 "지난 2018년 말 재혼하면서 아내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3채까지 함께 신고해 다주택자가 됐다"면서 "이후 4채 모두 시세보다 싼 가격에 내놨지만,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인해 거래가 안된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4.jpg
사진은 2일 오후 서울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송파구 한강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김주영(김포갑) 의원은 서울 강서구와 영등포구, 고양시 등에 총 3채의 주택을, 김병욱(성남분당을)·김한정(남양주을)·조정식(시흥을)·박상혁(김포을)·정성호(양주) 의원은 서울과 경기도 등에 각각 2채의 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천에선 윤관석(인천 남동을)·박찬대(인천 연수갑)·이성만(인천 부평갑) 의원 등 3명이 각각 2채를 보유, 다주택자 명단에 올랐다.

이에 대해 경실련은 "지난 1월 민주당은 투기과열지구 등에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총선 출마자들에게 '실거주 주택 1채를 제외한 주택을 모두 매각하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했지만 의원들은 서약을 이행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민들에게는 집을 팔라고 위협하면서 뒤로는 이같이 투기를 조장해왔다"며 "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값이 52% 폭등했다. 집값이 계속 폭등하는 것은 집권 세력과 여당이 시세차익의 수혜자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김한정 의원 측은 "지난달 서울집을 팔고 현재 지역구 내 거주 중인 1채만 보유한 상황"이라며 "경실련 측 집계에 이 같은 사안이 누락 돼 2주택자 명단에 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총선 공천과정에서 2년 내 매각 서약을 받은 민주당은 매각 속도를 더 높이기 위해 소속 의원 전체의 부동산 보유 관계에 대한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민주당 다주택자
민주당 다주택자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