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의회, 1년만 또 윤리특위… "이희재 의원 즉각 사퇴를" 여론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20-07-28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군포시의회
군포시의회 이희재 의원에 관한 윤리특별위원회가 개최된 27일 지역 내 시민단체 회원들이 의회 청사 앞에 모여 이 의원의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작년 부당이득 이어 개발가담 논란
31일 2차 회의 열고 징계여부 결정
시민단체協, 시민에 사죄·제명 촉구


관내 개발사업에 직접 가담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는 군포시의회 미래통합당 이희재 의원(7월 27일자 8면 보도='사기혐의 피소' 군포시의원, 사업 연대보증… 가담 정황)과 관련, 의회가 27일 윤리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5월 이 의원이 군포시로부터 수천만원 상당의 등기 업무를 대행하며 부당이득을 취해 윤리특위가 열린 데 이어 1년만에 또 다시 불미스런 일이 반복되자, 이날 시민단체들이 이 의원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는 등 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지역 내 17개 시민단체 모임으로 구성된 군포시민단체협의회는 이날 의회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이 직접 뽑은 대표가 지난해 등기업무 대행 건으로 시의회에서 제명 처분을 받은 것도 모자라, 이번엔 개발사업에 뛰어들어 사기 혐의로 피소된 사실에 군포시민으로서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라며 "개발사업에 개입하고, 관련 용역업체의 주식을 소유하고, 업체 간 계약에 연대보증까지 서며 핵심적 역할을 하는 등 직위와 권한을 남용해 사익만 쫓는 자가 시민을 위해 무슨 일을 하겠느냐. 사퇴는 물론이고, 사퇴에 앞서 시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부터 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시의회를 향해 즉각 이 의원을 제명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통합당을 향해서도 "자당 의원이라고 감싸지 말고 즉각 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날 산본로데오거리 일원에서도 가두시위를 펼치며 규탄을 이어갔다.

시의회는 이날 1차 윤리특위를 열고 이 의원에 관한 조사에 본격 착수했으며, 오는 31일 예정된 2차 윤리특위에서 징계 여부를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이 의원은 윤리특위 개최에 앞서 "일방적으로 인민재판이나 군사재판을 받는 것 같다"며 의회에 이의 신청을 제기하는 한편, 이날 시민단체의 항의 시위에 대해서도 "시민단체가 억지를 쓰는 것은 아마도 개발업자들의 보이지 않는 힘이 있는 것은 아닌가 의심스럽다. 시의원으로서 법무사로서 지역개발에 앞장섰는데, 다시 이런 일이 생긴다면 군포시민의 입장에서 일할 수 있을까 걱정"이라고 전했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