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 '시·군 유치전' 내달 결론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8-1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sdg.jpg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 제공


교통공사·일자리재단등 5개 기관
道, 내달 15일께 '동시 발표' 예정

지자체마다 해당지역 '강점' 강조
온라인 서명운동등 열기 달아올라

경기도 공공기관 유치에 나선 시·군들의 운명이 한달 뒤 엇갈린다.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새 입지를 선정하는 작업 중인 경기도는 5개 기관이 들어설 시·군을 다음 달 15일께 동시에 발표할 예정이다.

당초 가장 먼저 선정 작업에 돌입한 경기교통공사가 이달 초 입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시·군들이 중복 지원에 나서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순차적인 입지발표 대신 한 번에 발표하기로 결정했다.

실제로 유치 신청 접수가 마감된 교통공사에는 6개 지자체(양주·의정부·남양주·용인·파주·이천)가, 일자리재단에는 9개 지자체(고양·의정부·파주·양주·동두천·김포·이천·안성·용인)가 지원했는데 이 중 의정부·파주·양주·이천·용인 5개 시가 2곳에 모두 지원했다.

오는 14일 공모가 마감되는 환경에너지진흥원, 시장상권진흥원, 사회서비스원에도 이미 2개 기관에 유치를 신청한 10개 지자체의 중복 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상태다. 광주, 포천 등 앞선 2개 기관 유치를 신청하지 않은 나머지 7개 지자체도 환경에너지진흥원, 시장상권진흥원 등에 도전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도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시·군들의 열기는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지난 주 교통공사 유치를 신청한 기초단체들을 대상으로 현장 실사가 이뤄진 가운데 6개 지자체는 저마다 해당 지역의 이점을 강조했다. 의정부시 측은 "후보지로 제출한 곳 바로 앞에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있다. 다른 공공기관과의 연계성과 주차 편의성 등을 앞세웠다"고 설명했다.

교통공사, 일자리재단,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희망하는 양주시는 이를 성사시키기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9일 현재 1만4천447명이 참여했다. PT과정에서 시민들의 이러한 염원을 전달한다는 게 양주시 측 계획이다. 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신청하려는 포천시 역시 지난달부터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국회의원들도 팔을 걷어붙였다. 동두천·연천을 지역구로 둔 김성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6일 이용철 도 행정2부지사를 만나 두 지자체에 도 공공기관을 조성해줄 것을 건의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