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계획' 없는 광명시흥 산단… 갈 곳잃은 업체들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10-1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1_2.jpg
광명·시흥지역의 중소규모 제조공장·사업장을 한데 모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주도할 광명시흥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빠르면 내년 초 착공할 예정이다. 사진은 광명시 가학동과 시흥시 금이·논곡·무지내동 일대 광명시흥 일반산업단지 예정부지. 2020.10.14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일반산단 조성공사 시작 땐 타지역으로 쫓겨날 처지 내몰려
용지공급 요청에도 관계기관 호응없어… 210여개 기업 난감

14일 오전 찾아간 광명시 노온사동. 펄프·종이제품 금형 제조업체 명우산업 공장은 겉보기엔 허름한 2층짜리 철골조 건물이었지만, 이곳에서 생산되는 금형(금속 형태의 거푸집)은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등 다양한 제품 내장재를 만들 뿐 아니라 러시아·인도·두바이·베트남 등 해외 8개국으로도 수출되고 있다.

명우산업은 광명상공회의소와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서 우수기업상을 받을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이 강소기업의 운명은 밝지 않다. 지자체에서 공장등록증을 발급받아 공공금융기관이 평가하는 신용도를 높이고 더 많은 대기업이나 공공기관 등에 계약을 맺으려 했으나 결국 공장등록을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3년 공장등록을 신청했는데 해당 구역 지구단위계획상 건축물 용도를 제조업으로 변경할 수 없어 공장등록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더 큰 문제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 관련 일반 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곧 시작된다는 점이다.

이처럼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토목공사가 시작되면 광명시흥 일반산업단지내에 위치한 기업들은 설 곳이 없게 된다. 공사기간 동안 공장 운영을 이어나갈 이주단지 계획이 없어서다.

황명주 명우산업 대표는 지역 기업들로 구성된 임가공사업협동조합에 도움을 청해 공장 부지가 있는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내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활동하고 있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그는 "개발이 막힌 특별관리지역내 공장 운영에 어려움이 많아 이를 해결하기 위한 산업단지 조성을 오랜 기간 요구했고 지금은 지역 중소기업이 용지공급에서 최소한 혜택을 받도록 해달라고 하는데 관계기관은 형식에 박힌 답변만 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인근 폐기물 재활용업체 태웅자원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20년째 시흥시 무지내동에서 폐기물업을 해왔지만, 역시 광명시흥 일반산업단지 사업 때문에 다른 곳으로 이주해야만 한다.

경기도 산업 경쟁력을 위해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는 건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아파트를 짓는다며 판자촌으로 쫓겨나는 원주민처럼 이제 정든 이곳을 떠나야 할 수밖에 없는 처지인 셈이다.

박경순 태웅자원 대표는 "우리 사업장 부지에 산업단지를 짓는다면서 공사하는 동안 임시로 옮겨갈 부지는 마련 안 해주면 어디로 가라는 거냐"며 "직원만 30명이 넘는데 다른 부지로 옮기려해도 주변 대부분이 개발제한구역이어서 마땅한 땅도 없다"고 호소했다.

가이주단지가 조성되지 않을 경우 태웅자원 등과 같이 광명시흥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임시 이주해야만 하는 기업만 210여개에 달한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