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고속도로 정체 해소' 제2고속도로 적격성 조사

신현정 기자

발행일 2020-12-0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1.jpg
용인~서울고속도로 용인방향 서판교 IC 인근 하산운 터널 부근이 퇴근길 차량으로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2019.5.6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국토부 '통행량 분산' 민간사업자 제안 받아 추진… 1년간 소요
주민 "오산~용인 대안일 뿐… 지하철 3호선 연장과 별개 추진을"


용인~서울고속도로(이하 용서고속도로) 정체가 갈수록 심화되는 가운데 국토교통부(국토부)가 민간사업자로부터 '제2용서고속도로' 제안을 받아 적격성 조사를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국토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9월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이하 공공투자관리센터)에 제2용서고속도로의 적격성 조사 의뢰서를 보냈다.

이는 현 용서고속도로의 통행 용량을 분산하기 위해 새로운 도로를 개설해야 한다는 취지로 민간사업자가 지난해 10월 제안한 것이다. 적격성 조사는 1년 정도 소요될 예정인데, 국토부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 추진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서고속도로와 같은 기능을 하는 도로를 민간사업자가 제안해 왔다. 터널은 단순 확장이 어려워 옆으로 새로운 터널을 뚫는 제안이었다"며 "현재 용서고속도로 용량이 포화했으니, 새로운 도로를 증설해야 하지 않느냐의 취지로 제안했고 (국토부도) 그런 취지로 적격성 조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정체 해소 대안으로 지하철 3호선 연장을 주장했던 주민들은 제2용서고속도로는 오산~용인고속도로 대안일 뿐 지하철 3호선과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2020113001010009905.jpg
용인~서울고속도로 용인방향 서판교 IC 인근 하산운 터널 부근이 퇴근길 차량으로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2019.5.3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실제 국토부는 지난 7월 오산~용인고속도로(오산시 양산동~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사업구간 17.2㎞)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지정하고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에 착수했다. 해당 구간은 용서고속도로와 연결될 예정이다.

주민 A씨는 "오산~용인고속도로가 생기면 현재도 정체가 심한 용서고속도로의 정체는 더 심각해진다. 제2용서고속도로는 이에 대한 대안일 뿐이고 아직 추진 여부도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지하철 3호선 연장과는 별개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지하철 3호선 연장의 열쇠를 쥐고 있는 서울시의 수서 차량기지 이전 관련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는 12월 말로 예정됐으며, 시는 경기도로부터 의견을 받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도에서도 용역을 진행 중이고 도내 지자체마다 의견이 다른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는 도의 의견을 받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


신현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