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경기도 관광이 경제다·(3·끝)] '컨트롤타워' 절실

'부산 오시리아' 市가 끌고 민간 미는데… 관광산업 주체없는 경기도
입력 2022-08-01 21:08 수정 2022-08-02 16:07
지면 아이콘 지면 2022-08-02 3면

2022080101000084900002402
DMZ를 비롯해 경기도에는 무수한 관광자원이 지천에 널렸다. 하지만 개발하고 싶어도 협상 주체가 모호하다.

여러 시·군에 걸친 관광자원을 서로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내려면, 누군가 이를 총괄적으로 맡아 종합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경기도에는 그 주체가 없다.

관광국 등 대규모 관광 전담 조직을 중심으로 대규모 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하는 타 광역지자체와 달리, 경기도 관광조직은 초라하기만 하다.

 

공공중심·민간 아이디어 적극 지원…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 성공 배경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공공이 주도하면서, 민간 기획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성공 사례로 꼽힌다. 여름에 주로 관광객이 몰리는 부산 관광특성을 보완하고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늘리기 위해 사계절 내내 관광객들이 체류할 수 있는 관광단지 조성이라는 밑 그림이 바탕이 됐다.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일원 366만2천여㎡ 부지에는 골프장과 복합쇼핑몰, 호텔, 테마파크 등을 포함한 관광단지가 조성되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가 1조2천억원, 민간 4조8천억원을 투입했으며 오는 2023년 완공 예정이다. 

 

 

부산시는 관광단지 조성을 위해 '관광마이스산업국'을 중심으로 '사업 추진단'을 꾸려 관광단지 지정부터 조성계획 승인까지 전담했다. 이후 사업 시행이 가능한 시점에 맞춰 부산시는 개발사업에 특화된 부산도시공사와 협약을 체결, 사업시행자를 이전했다.

부산시는 행정과 마케팅 지원을, 부산도시공사는 부지 조성과 민간 분양을 전담했고 민간이 개발 사업을 추진, 골프장 등 각 시설이 차례로 문을 열었다.


부산 관광마이스산업국, 추진단 전담
공공 주도·기획력 활용 성공사례로

 

ㅍㅍㅍㅍㅍㅍㅍㅍ.jpg
1일 오후 파주시 임진각관광지를 찾은 시민들이 관광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2022.8.1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부산시는 관광단지 조성에 앞서 자신들의 강점과 약점을 꼼꼼하게 분석했다. 바다를 품고 있는 강점, 상대적으로 부족한 관광레저기능, 그 속에서 국제도시 이미지를 높이기 위한 전략을 세운 것이다. 이를 통해 외국인 등 관광객이 사계절 내내 머물 수 있는 '체류형 국제적 복합해양레저도시' 조성을 목표로 잡았다.

특히 공공이 민간의 개발 방향을 파악,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며 개발사업의 안정성과 수익성을 확보했다. 부산시 관광국에서 컨트롤타워를 맡아 전반적인 조성계획을 마련했고 개발사업에 특화된 부산도시공사가 사업을 추진하되, 민간의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3박자가 오시리아 관광단지 성공을 이끈 셈이다.

무수한 관광자원 속 컨트롤타워 없는 경기도
지역 곳곳에 분포된 관광자원을 연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관광개발사업의 효율성을 높이려면 '전담 부서(컨트롤타워)'가 필수적이다.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는 물론, 관광사업이 활성화된 광역지자체의 공통된 모습이기도 하다.

부산시의 경우 '관광마이스산업국'을 중심으로 관광, 엑스포, 해양레저 등 관광관련 사업을 총괄한다. 해당 국 산하에는 관광진흥과, 마이스산업과, 2030엑스포 추진단, 해양레저관광과 등 4개 과, 16팀, 91명으로 구성돼 규모가 적지 않다.

제주특별자치도도 마찬가지다. '관광국'을 중심으로 관광정책과, 투자유치과, 카지노정책과가 있으며 총 54명이 일하고 있다. → 조직도 참조


특히 두 지자체 모두 지역에 특화된 사업을 전담하는 부서도 관광국에 마련해 종합적인 정책설계를 하고 있다. 부산시는 엑스포와 해양을, 제주도는 카지노정책을 별도 부서로 만들었다.

이들뿐 아니라, 서울시와 강원도 등 관광개발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지자체들 모두가 관광개발을 위한 '조직'부터 진용을 짠 후 관광산업 활성화에 나섰다.

DMZ, 평화협력국·관광과 나눠 진행
활성화 의구심… 예산배정 등 시급해

 

vsvsd.jpg

반면 경기도는 조직이 없다. 다시 말해 경기도 전체를 조망하며 관광산업의 그림을 그리는 '컨트롤타워'가 없다.

DMZ만 해도, 관광사업이 평화협력국 산하 DMZ 정책과와 경기도 관광과로 나누어진다. 당초 DMZ 정책과 내 관광팀이 대부분 사업을 맡았지만, 관광팀이 없어진 이후에는 사업에 따라 정책팀과 개발팀이 나눠서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도 관광과에서도 DMZ 관련 관광사업을 추진한다.

단순히 조직만 놓고 봐도, 경기도가 관광을 활성화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 경기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전담 조직인 컨트롤타워 구성과 예산 배정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한편 민선8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가 120대 정책과제에 '관광과 확대개편'을 담았다. 과연 민선 8기에는 경기도 관광이 산업으로, 경기도 경제의 한 축으로 새로운 길을 열 수 있을까.

/공지영·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



GTX 추진·국비 지원… 민주당에 손내민 경기도

경인 W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