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선 동두천~연천 전철, 12월로 개통 연기

2023090401000109700004001.jpg
경원선 전철 전곡역 신역사. /연천군 제공

10월 말께 개통예정이었던 경원선 동두천~연천 전철(20.9km)이 12월10일 이후로 연기됐다.

연천군은 "경원선 동두천~연천 전철 공정률이 6월 말 기준 93%이지만, 부설주차장 공사 등 마무리 작업이 늦어졌다"고 지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군은 11월까지 종합시험운행을 거쳐 국토교통부 등과 최종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원선 전철은 동두천 소요산역 종점 구간을 연천까지 연장하는 사업으로 군은 전철이 개통되면 서울과의 접근성이 대폭 좋아져 인구 유입 및 지역 상권이 반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전철 개통에 발맞춰 역 주변에 주차장, 광장, 도로 등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전곡4리 도시재생사업을 통한 역세권 개발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예정이다.

또한 연천역 및 전곡역에 관광안내소를 설치하고 연천 시티투어 버스 운영 및 주민, 관광객의 편의를 위해 대중교통 노선체계를 개편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전철개통과 함께 관련 사업을 유기적으로 추진해 연천을 찾는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인구유입 정책을 추진해 전철과 지역 상권이 시너지 효과를 나타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오연근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