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 Pick

[경인 Pick] 마약사용 추정… 하수처리장이 전한 '불편한 진실'

입력 2024-05-29 20:24 수정 2024-05-29 22:11
지면 아이콘 지면 2024-05-30 2면

필로폰 검출 1위 시흥·2위 인천


시화 69.15㎎·가좌 58.5㎎·남항 58㎎
'버리거나 체내 배출이 많다' 해석
밀반입 통로 등 지자체 원인 파악중


2024053001000325200031821

경기 시흥시와 인천 소재 하수처리장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필로폰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9일 발표한 '2023년 하수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 실태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 시화하수처리장(시화공공하수처리시설)의 1천명당 일일 평균 사용추정량(이하 사용추정량)이 69.15㎎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가좌하수처리장과 남항하수처리장의 필로폰 사용추정량은 각각 58.47㎎, 58.02㎎으로 시화하수처리장 다음으로 높았다. 이는 전국 평균(12.59㎎)보다도 높은 수치다. 인천 승기하수처리장의 필로폰 사용추정량은 16.75㎎이었다.



시화하수처리장 MDMA(엑스터시) 사용추정량도 10.25㎎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암페타민과 코카인은 인천과 시화 하수처리장 모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인천과 경기 시화 지역의 마약류 사용추정량은 전국 평균보다 높다. 전국 하수처리장의 필로폰 평균 사용추정량은 12.59㎎이다.

식약처는 매년 4번씩 각 하수처리장의 사용추정량을 조사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전국 하수처리장의 조사 날짜가 전부 다르고, 당일 강수량 등에 영향을 받아 절대적인 수치로 단순 비교하기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면서도 "시흥·인천의 사용추정량이 높다는 건, 하수에 버리거나 체내에서 나온 마약 성분이 많은 편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시흥시는 시화하수처리장 마약류 사용추정량이 높게 나타난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시흥시 관계자는 "사용추정량이 높은 구체적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본문.jpg
마약류 검출량이 시화하수처리장 다음으로 많았던 인천가좌하수처리장. /경인일보DB

인천시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 등이 높은 마약 검출량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마약 밀반입이 이뤄지는 통로로써 다른 지역에 비해 높게 검출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게 인천시 설명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필로폰, 엑스터시 등은 마약사범 분야라 지방자치단체가 수사(단속)하거나 관리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며 "다만 청소년과 일반인을 대상으로 마약 중독을 예방하는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진주기자 yoopearl@kyeongin.com



경인일보 포토

유진주기자

yoopearl@kyeongin.com

유진주기자 기사모음

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새로고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