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첫 주민발의 '세월호 4·16조례' 가결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7-12-18 제2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안전한 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안산시 최초로 주민들이 청구한 '4·16 조례'안이 진통 끝에 가결됐다.

안산시의회는 지난 15일 제245회 정례회 2차 본회의를 열어 '4·16정신을 계승한 도시비전 수립 및 실천에 관한 기본조례'를 가결했다. 시의회는 이날 시의원 9명이 발의한 수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10명, 반대 9명으로 가결 처리했다.

조례안은 4·16 안산시민연대 등이 지난 3월 10일부터 7월 3일까지 서명운동을 벌여 8천796명의 주민발의 형식으로 상정됐으나 지난 5일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에서 부결됐다.

이에 4·16 안산시민연대 등은 성명을 내고 "조례안 부결은 안산시민의 열망을 저버리고 민주주의를 짓밟은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으며 시의회는 수정안을 상정해 가결했다. 조례안에는 4·16 교육 추진, 기념일 제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조례안이 통과된 직후에 4·16 조례 청구인, 4·16 안산 시민연대는 이날 즉각 환영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특정 정당의 조직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안산시민의 뜻을 외면하지 않고,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려는 안산시의회 의원들의 노력이 있었기에 세상의 빛을 보게 됐다"고 감격해 했다.

안산/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