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참가시킬 용의"… 김정은 신년사 정치권 반응]민주·국민·정의당 '긍정적'… 한국·바른정당 '부정적'

김순기·정의종·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8-01-02 제2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주당 "도발 중단 진정성 보여줘야"
국민의당 "경색관계 회복 기점되길"
정의당 "대화빗장 열릴 희망메시지"
한국당 "겁박·평화제안 이중적 행태"
바른정당 "한미동맹 와해시킬 의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신년사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참가시킬 용의가 있다는 점 등을 밝힌 것에 대해 청와대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치권은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고,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를 밝히고 이를 위한 남북관계 만남을 제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평화, 화합에 기여할 것"이라며 "청와대는 그간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사안이라면 시기·장소·형식에 관련 없이 북한과 대화 의사가 있음을 표시해 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한편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남북이 책임 있는 위치에 앉아 남북관계 해법을 찾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 대표단 파견을 포함한 필요 조치를 위해 남북대화를 제기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평창올림픽 성공과 한반도 정세 안정, 남북 대화 실현을 위해 일체의 도발적 행위를 중단해 진정성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행자 대변인은 "경색되었던 남북관계의 터닝 포인트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림픽 참여를 두고 '군사긴장 완화와 한반도 평화'를 말하면서 미국을 향해 위협의 메시지를 보내 한미동맹에 균열을 내려는 북한의 이중적 분리정책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도 "우려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굳게 잠긴 남과 북 대화의 빗장이 열릴 희망의 메시지로 읽힌다"고 평가하면서 북한을 향해 "일체의 무력 도발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행보를 이어가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비해 한국당·바른정당은 '얄팍한 위장 평화 공세'·'저의가 의심' 등의 입장을 내놨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정은이 새해 벽두부터 전 세계를 핵 인질로 삼고 겁박을 서슴지 않고 있다.

이런 겁박과 동시에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기원, 남북회담 제의 등 평화 제안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북한의 전면 핵 폐기 선언이 전제되지 않는 평화 운운은 위장 평화 공세에 불과하다는 것을 전 세계는 이미 잘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문재인 정권을 향해서도 "대한민국을 우롱하는 얄팍한 위장평화 공세에 속아 오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핵위기에 노출시켜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희망과 남북관계를 개선하자는 제의는 순도 높은 진심일 때만 그 의미가 있다"며 "한미동맹을 남남갈등으로 와해시키려는 의도마저 읽힌다. 이런 말에 정부가 부화뇌동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순기·정의종·송수은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정의종·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