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축구 결승 한일전]황의조·황인범 파상공세+조현우 슈퍼세이브 0-0 전반종료

양형종 기자

입력 2018-09-01 21:20:2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90101000018400001011.jpg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일본 수비수가 손흥민의 공격을 육탄으로 막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연합뉴스

한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이 일본과의 축구 결승 한일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전반전을 득점없이 끝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으로 좌우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한 4-3-3 전술로 나선 한국은 전반 초반 일본의 뒷공간 침투에 잠시 전열이 흔들렸지만 곧바로 중심을 잡고 공세를 시작했다.

한국은 전반 7분 손흥민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든 황인범에게 패스했고, 황인범이 반대쪽에서 달려든 황의조에게 볼을 밀어줬지만 아쉽게 골대 앞에서 발끝이 닿지 않았다.

이진현의 강력한 중거리포로 이어간 한국은 전반 22분 손흥민의 침투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수비를 따돌리고 시도한 왼발 슈팅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결정적인 골기회를 놓쳤다.

위기도 있었다. 일본은 전반 28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미요시 고지가 골지역 왼쪽에서 강하게 슈팅했고, 결정적 실점 위기에서 조현우(대구)가 슈퍼세이브를 펼쳤다.

/양형종 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