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 성희롱 사주한 부천시 간부 공무원 책임론 확산

장철순 기자

입력 2018-09-03 16:47: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안종철 전 원장의 성희롱 유도를 사주한 것으로 드러난 부천시 만화애니과 A과장(경인일보 9월 3일자 7면 보도)에 대한 책임론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노동조합은 3일 2차 성명서를 내고 "만화계 장악시도와 성희롱 유도를 사주한 책임자를 처벌하고 진심 어린 사죄와 함께 정상화를 위한 대책을 조속히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만화인의 요람이며 부천시의 자랑이다. 그러나 최근에 불거진 만화애니과장의 일탈로 인해 우리나라 전체 만화계에 불미스러운 논란의 온상이 되었다"며 "이러한 일련의 사태를 만든 장본인은 진심 어린 사과도 모자랄 판에 마치 만화계를 위한 정책적 추진 과정에서 약간의 실수와 조직 내의 파벌로 인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된 것처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노조는 "책임자를 색출하여 즉시 파면조치 하고 만화계와 함께 작금의 사태수습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부천시에 요구하며 즉시 행동에 나서지 않을 경우 사법기관 수사요청과 감사청구를 비롯하여 문제 해결을 위한 총력투쟁에 돌입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시민 정 모 씨는 부천시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을 통해 '아직도 이런 공무원이 있습니까? 실명 공개하고 파면조치 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부천시청의 모 간부는 "창피하다. 징계위원회를 열어 책임을 묻고 다른 부서로 발령을 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지고 해명해야지 피한다고 이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부천시의회는 오는 6일, 7일 문화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를 집중 거론할 예정이다. 그러나 안종철 전 원장은 사표가 수리된 상태여서 증인으로 출석할 가능성이 낮은 데다 만화애니과장은 병가, 연가 등으로 자리를 피하고 있어 핵심인물이 빠진 상태에서 행정감사가 이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부천/장철순기자 soon@kyeongin.com


장철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