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일보

제보안내

경인일보는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자 신분은 경인일보 보도 준칙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며, 제공하신 개인정보는 취재를 위해서만 사용됩니다. 제보 방법은 홈페이지 외에도 이메일 및 카카오톡을 통해 제보할 수 있습니다.

- 이메일 문의 : jebo@kyeongin.com
- 카카오톡 ID : @경인일보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 수집항목 : 회사명,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 수집목적 : 본인확인, 접수 및 결과 회신
  • 이용기간 : 원칙적으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 해당정보를 지체없이 파기합니다.

기사제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익명 제보가 가능합니다.
단, 추가 취재가 필요한 제보자는 연락처를 정확히 입력해주시기 바랍니다.

*최대 용량 10MB

클라라 측 "사무엘황과 행복한 결혼생활 중…당분간 中활동 집중"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 기사모음

2019022001001347500064131.jpg
클라라 측 "사무엘황과 행복한 결혼생활 중" /클라라 인스타그램

배우 클라라의 남편이 사업가 사무엘 황인 것으로 밝혀졌다.

클라라 측 관계자는 20일 다수 매체를 통해 "클라라의 남편은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 출신의 한국계 미국인인 스타트업 투자가 사무엘황"이라고 밝혔다.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 출신의 클라라의 남편 사무엘 황은 2009년 중국에서 뉴패스웨이에듀케이션을 창업, 청년 사업가로 두각을 드러냈다.

2012년에는 상하이 벤처 캐피털의 투자로 회사를 성장시켰고, 2016년에는 홍콩계 벤처 캐피털 NP에쿼티파트너스를 설립했다.

현재는 스타트업 지원회사인 '위워크랩스' 한국 총괄을 맡아 한국에서 본격 활동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라 측은 "사무엘 황은 건실한 사업가로, 두 사람은 현재 행복하게 결혼 생활 중"이라며 "클라라는 당분간 중국에서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다. 아직까지 국내 활동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한편 클라라는 지난 1월 2살 연상의 재미교포 사업가 사무엘 황과 결혼했다. 사무엘황과 클라라가 거주하는 신혼집은 잠실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 76평형으로, 매매가는 81억 2천만 원에 육박한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